연예 >영화

브라이언 싱어, 미성년자 성추문 해결에 1억 원 지급 합의
등록 : 2019.06.13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브라이언 싱어 감독 /AFPBBNews=뉴스1
브라이언 싱어 감독 /AFPBBNews=뉴스1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연출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17세 소년과의 성관계 의혹을 해결을 위해 합의금을 주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브라이언 싱어는 17세 소년과의 성관계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 15만 달러(한화 약 1억 7786만 원)를 지급하기로 했다.

산체스 구즈만은 지난 2017년 시애틀 요트 파티 당시 구강 성교를 강요 당한 후 강강 혐의로 브라이언 싱어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법원과 싱어에 15만 달러 합의를 승인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그는 2014년 파산 신청을 했기에 사건은 기각됐다. 2018년 채권자가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수익금을 채권자에게 제공해야한다는 이유로 사건이 재개됐으며, 산체스 구즈만은 파산 신청을 했기 때문에 판사가 합의에 서명해야 한다.

앞서 지난 1월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10대 미성년자 소년들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피해자 4명은 브라이언 싱어가 1990년대 후반, 당시 자신들이 10대일 때 그와 성적인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성명을 통해 즉각 반박했다. 그는 "나는 돈이나 관심을 위해 기꺼이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의 주장을 허위라고 밝히고 소송하는 것을 되풀이할 수 밖에 없다. '보헤미안 랩소디'가 관심을 받고 상을 받자 동성애 혐오가 그 성공을 이용하기 위해 이 같은 시기를 맞춘 것도 놀랍지 않다"라며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