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리뷰] '맨인블랙4', 신선함 없는 리부트..헛헛한 웃음만
등록 : 2019.06.13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맨인블랙' 포스터
/사진='맨인블랙' 포스터


지구를 지키던 토르와 '발키리가 이번에는 블랙 수트를 입고 케미를 뽐낸다.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이 올 초 개봉한 '어벤져스 : 엔드게임'에 이어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에서도 호흡을 맞췄다.


'맨인블랙 : 인터내셔널'은 '맨인블랙3' 이후 7년 만에 돌아오는 리부트 시리즈다. 이번 영화는 전작의 설정만 이어받아 런던 본부에서 일하는 새로운 세대의 MIB 요원을 앞세워 이야기를 진행한다.

오랜만에 돌아오는 '맨인블랙' 시리즈에 관객의 관심이 집중됐으나, 신선함은 없고 유머는 헛헛한 웃음만 나오게 만든다.

어린 시절 맨인블랙의 존재를 알게 된 몰리(테사 톰슨 분)은 이들을 직접 찾아가 수습 요원 에이전트M으로 런던 본부에 가서 일하게 된다. 런던 본부의 최정예 요원인 에이전트 H에게 반한 M은 그의 업무를 함께 수행하게 되고, 두 사람은 서로 티격태격 케미를 발휘해 지구를 지킨다.

영화는 전작의 설정을 그대로 가지고 와서 외계인과 교류하고, 지구를 지키는 요원들의 모습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사진='맨인블랙' 스틸컷
/사진='맨인블랙' 스틸컷


재밌는 점은 마블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와 '토르' 시리즈에서 각각 토르 역할과 발키리 역할을 맡았던 크리스 헴스워스와 테사 톰슨이 서로 다른 역할로 활약을 펼치는 것이다. 테사 톰슨은 여성 요원으로 등장, 주요 서사를 이끌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인다. 왜 '맨인블랙'이냐는 그녀의 질문은, 영화 후반 후 '맨 앤 우먼 인 블랙'이라는 대답으로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다.

하지만 에이전트 M의 등장과 그녀의 활약이 여성 캐릭터의 활약을 보여주는 듯 하면서도 단편적인 모습에 그치며 아쉬움을 자아낸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토르'에 '버스터 고스터즈'가 함께 오버랩 된다. 최정예 요원 치고는 너무나 '잘생긴 근육 바보' 느낌의 캐릭터가 강해 매력을 반감 시킨다. 크리스 헴스워스가 가지고 있는 매력을 그냥 소비해 버리면서 영화도 갈 길을 잃은 듯한 느낌이다. 우리 토르에게 왜 그러냐고 물어보고 싶을 정도다. 토르 캐릭터를 활용해 던지는 농담만 기억에 남는다. 악역도 식상 하다. 영화의 씬스틸러는 외계종족인 포니다. 포니는 주로 코미디를 담당하며 영화 속 아교 역할을 한다.

스토리는 단순한데, 영화는 늘어진다. 그러다 보니 중반부에는 지루함 느낌이 든다. 번역의 문제인지, 미국식 유머가 한국 관객에게 와 닿지 않는 지점이 많아서 헛헛한 웃음이 나오는 장면이 많다. 이렇게 멋진 배우들과 유명한 시리즈가 만나 리부트 됐는데 기대만큼 나오지 않아 아쉽다. 그러다보니, 배우들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알라딘'으로 이적한 윌 스미스가 그리워진다.

6월 12일 개봉, 12세 관람가, 러닝타임 115분.

P.S 쿠키영상은 없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