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관객 울린 물오른 연기..미공개 스틸 대방출[Oh!쎈 컷]
등록 : 2019-05-16

[OSEN=강서정 기자]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의 이광수가 물오른 연기를 선사하며 입소문을 모으고 있다.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 ‘나의 특별한 형제’의 배우 이광수가 웃음과 감동을 넘나드는 섬세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특별한 호평을 받고 있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라이브’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한 이광수. 그가 ‘나의 특별한 형제’에서 형 세하밖에 모르는 몸 좀 쓰는 동생 동구 역으로 데뷔 이래 최고의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만큼 캐릭터의 희화화를 방지하도록 심혈을 기울였던 그는 미세한 표정의 변화와 눈빛만으로 지적장애인 동구를 완성시키며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그의 진정성 가득한 열연은 영화를 꼭 봐야하는 필람 요소로 꼽히며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모으고 있다. 

여기에 이광수의 몸매 또한 화제다. 수영에 남다른 재능을 가진 동구를 연기하기 위해 4개월에 걸쳐 연습을 했던 이광수는 수영실력과 함께 탄탄한 몸까지 얻게 되었다. 수영장씬에서 드러난 그의 탄탄한 상반신에 관객들은 예상치 못한 즐거움과 놀라움을 한꺼번에 쏟아내고 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kangsj@osen.co.kr

[사진] NEW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