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닭칼국수+제육볶음 시식 ''다 맛 없어'' 혹평 [Oh!쎈 리뷰]
등록 : 2019.08.15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이 부천 닭칼국수집 메뉴에 혹평을 연달아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부천 대학로 골목이 그려졌다. 

부천 대학로 골목 편이 그려진 가운데, MC들은 "오히려 상권은 역곡역이 더 상권이 좋다"면서 "대학가 근처 상권 방학에 매출이 급락한 다더라"며 이중고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이라고 했다. 이번 골목이 그 만큼 어렵다며 걱정이 쏠리는 가운데, 가게들을 알아봤다.

먼저 중화 떡볶이 집이 그려졌다. 부부와 시누이가 함께 운영하는 곳이었다. 불맛을 이용한 떡볶이가 포인트인 집이었다. 그래서인지, 불쇼까지 할 정도로 엄청난 비주얼로 존재감을 안겼다. 큰 붐빔없이 점심장사가 끝난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이 중화 떡볶이집부터 방문했다. 백종원은 추천메뉴인 매콤 해물 떡볶이와 우삼겹 샐러드면을 주문했다. 
드디어 메인 메뉴와 인기메뉴를 시식했다. 먼저 우삼겹 샐러드면부터 시식, 백종원은 "선술집에서 본 것 같은 메뉴"라고 했고, 실제로 사장이 선술집에서 본 메뉴를 응용했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한 입 맛보더니 "포장마차나 술집 안주면 괜찮지만 여긴 안 맞는다"면서 메뉴간의 어울림도 중요하다고 했다. 또한 메뉴가 많은 수록 기성품이 많을 것이라는 백종원은 "기성품을 피해 이 메뉴를 주문했으나 메뉴를 줄이고 떡볶이와 어울리는 직접 만든 음식을 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 했다. 

메인 메뉴인 떡볶이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많이 먹어본 맛"이라면서 "내가 팔던 것과 같은 맛이다"고 했다. 
그만큼 익숙한 맛이라는 백종원은 "같긴 같은데 좀 느끼하다"면서 "기름이 너무 많이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닭칼국숫집을 찾아갔다. 2대째 내려온 집이라 긴 역사만큼 양도 푸짐했다. 하지만 닭칼국수 외에도 다양한 메뉴들이 가득했다. 백종원은 전문적이지 않은 메뉴구성에 걱정부터 앞섰다. 

백종원이 방문해, 사장이 가장 자신있다는 메뉴를 주문했다. 사장은 숙성된 양념장으로 제육볶음을 완성했다.
특히 마지막에 올리고당을 듬뿍 넣었다. 게다가 마늘은 육수 끓일 때만 넣는다며 마늘과 파 없는 레시피를 선보여 백종원의 시선을 끌었다. 사장은 "2대째 레시피를 전수받아 운영한다"고 전했다. 

닭칼국수 시시 전, 백종원은 "맛 없을 것"이라 예측한 맛에 궁금한 듯 바라봤다. 이내 한 입 시식하곤 "맛 없다"고 혹평했다.

닭칼국수에 아쉬움을 남긴 가운데, 제육덮밥을 시식했다. 한 입 먹자마자 백종원은 "너무 달다"면서 직접 사장에게 이 맛이 맞는지 확인했다. 사장은 "제가 단 것을 좋아한다"고 했고, 김성주와 정인선은 "정말 달다"고 인정했다. 백종원은 "너무 달고 맛도 없다, 안 하시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할 정도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