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단사랑' 신혜선X김명수, 깜짝 웨딩 포착 '사랑길'만 걸을까 [Oh!쎈 컷]
등록 : 2019.06.13

[사진=KBS 제공]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스틸 컷

[OSEN=연휘선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사랑의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하 '단사랑') 측은 13일 신혜선과 김명수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최근 '단사랑'은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의 닿을 듯 말 듯 애타는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가슴 두근거리게 설레고, 또 눈물 나게 슬프고 아름다운 이들의 로맨스는 신혜선, 김명수의 환상 케미와 어우러져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극 중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라는 사실은 이연서와 단의 로맨스에 커다란 벽이 되고 있는 상황. 지난 방송에서 단은 자신이 소멸된 후 홀로 남겨질 이연서가 걱정돼, 그의 곁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단의 결심에는 이연서를 향한 진심이 담겨있었기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단사랑' 제작진은 오늘(13일) 방송을 앞두고, 깜짝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신랑, 신부 비주얼을 연상하게 하는 이연서와 단의 커플샷이 공개된 것이다. 절절했던 극 중 분위기와는 전혀 다른 이들의 행복한 모습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갖는 장면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사진에서 활짝 웃고 있는 이연서와 단은 눈부신 케미를 자랑한다. 하얀색 원피스를 입고 꽃 화관을 쓴 이연서, 그리고 나비넥타이에 멋진 턱시도를 입은 단의 모습은 세상에서 가장 예쁘고 행복한 커플의 모습이다. 다정하게 눈을 맞추고, 서로의 코 끝을 맞댄 이연서와 단의 포즈는 달콤한 사랑의 감정을 드러내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회를 거듭할수록 단연(단+연서) 커플의 로맨스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와 호응 역시 쏟아지고 있는 상황. 드라마 제작진은 "연서와 단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의 마음을 확인하기 위해 나아간다. 연서와 단이 어떤 만남을 이어갈지, 오늘 방송될 단연 커플의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단사랑' 15, 16회는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