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음악캠프' 송강호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 과분한 칭찬''
등록 : 2019-05-16

[OSEN=이대선 기자]배우 송강호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철수의 음악캠프’ 배우 송강호와 봉준호 감독이 서로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는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출연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영화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에 이어 ‘기생충’으로 네 번째 호흡을 맞춘다.

남다른 인연을 가진 봉준호 감독에 대해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과는 두 살 차이다. 친구 같으면서도 가족 같다”며 “그보다도 예술가로서, 존경할만한 역량을 가지고 있다. 20년 세월 동안 많이 영향을 받았고, 놀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봉준호 감독은 “감독이라는 직업을 하면서 의지할 곳이 많지 않다. 송강호에게 여러모로 의지를 했다. 내가 폐쇄적이라서 인성에 문제가 많은데, 송강호라는 출구를 통해서 바깥 세상과 소통하고 있다. 내가 만드는 기이한 스토리가 바깥 세상과 만나게 해주는 매개체 같은 존재다”고 화답했다.

봉준호 감독의 말에 송강호는 “일각에서는 내가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라고 하는데, 내가 그 능력이 되는가 싶다. 과분한 칭찬이라고 생각한다”고 멋쩍어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