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믿어달라”..‘나혼자’, 전회장 무게 짊어진 ‘임시회장’ 박나래의 당부[종합]
등록 : 2019-03-16

[OSEN=강서정 기자] “시청자 여러분 우리 믿어달라.”

MBC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클럽의 임시 회장이 된 박나래의 당부였다. 지난 15일 방송은 전현무, 한혜진이 잠정 하차 후 첫 방송이었다. 

그간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클럽의 회장은 전현무로, 그가 MC 역할을 맡아 진행이면 진행, 예능감이면 예능감 등 다방면으로 활약했다. 무지개 클럽의 회장은 회원들을 비롯해 게스트들을 아우르며 프로그램을 이끌어 가야 하는데 이 역할을 해줬던 전현무가 잠정 하차하면서 박나래가 회장 역할을 맡았다. 

박나래는 그동안 전현무 옆에서 보조 MC와 같은 역할을 하며 ‘나 혼자 산다’의 재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며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로 오르기도 했다. 이에 박나래가 자연스럽게 ‘나 혼자 산다’ 임시 회장으로 나서 프로그램을 이끌어갔다. 

지난 11일 전현무, 한혜진 없이, 그리고 게스트 없이 무지개 회원들이 녹화에 참여했고, 해당 녹화분이 지난 15일 방송됐다. 

박나래, 기안84 두 사람이 등장해 오프닝을 했다. 어색한 분위기 속에서 이들이 한참 동안 말이 없었고 기안84는 “반갑습니다’ 할 필요가 있나 지금”이라며 헛웃음을 지었다. 그리고는 “20년 지난거냐. 다 사라졌다”고 어쩔줄 몰라 했다. 박나래 역시 “나 진짜 어떻게 하냐. 우리 둘이서. 그래도 어떻게든 똘똘 뭉쳐 해봐야지 않겠냐”고 기안84를 안심시켰다. 

드라마와 영화로 바쁜 성훈과 이시언이 등장해 허전함을 채웠다. 성훈은 “날벼락 같은 상황에 달려왔다. 여기가 더 급한 일이 생긴 것 같다고 양해를 구하고 합류했다”며 “이런 경우를 처음 겪어봐서 궁금한게 있는데 금지어가 있냐 언급하면 안되냐”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금지어는 없다. 사람이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것”이라고 했다. 

박나래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결별 기사 후에 따로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미안하다고 큰 짐을 떠맡긴거 같아서 미안하다. 잘 부탁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기안84, 이시언, 성훈이 속담을 말하며 각오를 밝혔는데 이들은 ‘얼간이들’답게 엉뚱한 속담을 쏟아냈고 각자 상황과 맞지 않은 속담을 얘기할 때마다 자리에 일어나며 스튜디오를 나가자고 했다. 하지만 박나래가 이들을 말리며 자리에 앉혀 상황을 정리했다. 

그리고는 “너무 죄송하고 저희끼리 멋진 그림으로 만들어보겠다. 시청자 여러분 우리 믿어달라”는 각오를 다졌다. 

전현무, 한혜진이 없는 첫 방송을 무리 없이 잘 이끌어나간 박나래. ‘대세 예능인’으로 활약하고 있는 만큼 박나래가 앞으로 ‘나 혼자 산다’를 어떻게 꾸려갈지 기대된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