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청탁? 아니다” 최종훈, 경찰유착 부인vs유인석 “총경급 간부와 연락” 진술[종합]
등록 : 2019-03-16

[OSEN=강서정 기자]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경찰에 출석, 음주운전 무마시키기 위해 청탁을 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은 총경급 간부와 연락했다고 진술했다. 

최종훈은 16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이하 광수대)에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최종훈은 승리, 정준영이 있는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서 잠이 든 여성의 사진이나 동영상 등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에 출석한 최종훈은 “경찰 조사를 성실히 잘 받겠다. 일단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 잘 받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훈은 음주운전 관련 청탁 의혹과 배우 박한별 남편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음주운전 사건 무마를 부탁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생일축하 메시지 보낸 경찰이 누구인지 아느냐”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성관계 동영상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당초 최종훈은 과거 음주운전 사실과 경찰 유착 의혹으로 논란이 됐다.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으나 이 사실이 세간에 공개되지 않고 연예계 활동을 활발히 이어왔다는 의혹이었다. 

당시 최종훈은 타 아이돌의 음주운전 적발 소식을 담은 뉴스 내용을 보낸 뒤 “00형 은혜 덕분에 살았다”고 사건을 무마시켜 준 박한별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지인들은 “종훈이 좋은 경험했다. 수갑도 차보고, 경찰 앞에서 도망도 가보고”라고 당시 상황을 추측할 수 있는 답을 내놓았다.

또한 “유회장님이 얼마나 발벗고 나서셨는지”, “대서특필 될 수 있었는데”라는 대화까지 확인할 수 있다. 박한별 남편이 최종훈의 음주운전 적발을 무마하기 위해 발벗고 뛰었고, 경찰 측에 무언의 노력을 벌인 끝에 최종훈의 음주운전을 감출 수 있었다는 것이 짐작 가능하다.

최종훈은 경찰 유착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앞서 공식입장을 밝혔고 이날 경찰에 출석해서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하지만 지난 15일 방송된 ‘SBS 8 뉴스’에서는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이 이른바 ‘승리 단톡방’의 핵심인물로 배후에서 해결사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SBS 8뉴스’는 대화방 속 핵심인물로 승리, 정준영, 유인석을 지목하며 유모씨가 배후에서 해결사 역할을 했던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간부와 친하다고 한 인물이 유인석이었다. 최종훈이 2016년 음주운전을 했을 당시 해당 사실이 보도되지 않게 처리하는 등 연예인과 경찰 사이에서 연결 고리를 해왔다. 이는 대화방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최종훈과 유인석은 서로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는 상황. 유인석이 최종훈의 음주운전을 무마하기 위해 알아서 총경에게 부탁을 한 것인지, 최종훈이 사실과 다르게 말하고 있는 것인지, 경찰조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질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SBS '8뉴스'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