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

'너는내운명' 정겨운♥
등록 : 2019-02-12

[OSEN=박진영 기자] 정겨운 김우림 부부가 이혼 아픔을 딛고 '동상이몽2'를 통해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정겨운 김우림 부부는 지난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첫 등장, 1년 6개월차 신혼부부의 일상을 공개했다. 

앞서 정겨운은 스페셜 MC로 '동상이몽2'에 출연했을 당시 24시간 내내 아내와 붙어있는다고 말할 정도로 '아내 껌딱지' 면모를 과시한 바 있다. 실제로 정겨운은 늘 아내 옆을 지키며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아내의 애칭이 '우리미야'라고 밝힌 그는 "'우림이야'가 '우리미야'가 됐다. 결혼하고 계속 같이 붙어 있었다"고 덧붙였다. 22평 신혼집에서 살고 있는 두 사람은 함께 누워 마주보며 양치를 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경악케 만들었다. 잠이 많은 아내를 위한 배려라는 설명. 또 정겨운은 김우림을 업고 화장실에 데려다주는 등 하나부터 열까지 아내를 챙겼다. 

두 사람은 아무것도 없는 냉장고를 보며 한숨을 내쉬다가 이내 손을 꼭 잡고 어딘가로 향했다. 그 곳은 바로 김우림의 부모님이 계시는, 측 처가였다. 정겨운의 장모는 정겨운의 이름을 살갑게 부르며 음식 준비를 했다. 

김우림의 아버지와 통화를 한 후 정겨운은 그간 털어놓지 못한 속내를 고백했다. 이혼이라는 한 번의 상처로 인해 늘 죄송한 마음이 있었다는 그다. 

이에 김우림은 "사실 처음에는 아빠가 정겨운의 상황에 대해서 모르셨다. 조금 이기적일 수 있지만 직업이나 과거를 신경 쓰지 않고 편견 없이 봐 줬으면 해서 이름을 말 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장인은 운동 중 정겨운의 이혼 뉴스를 우연히 접하게 됐다고. 장모는 "솔직히 그 때 힘들었었다. 남편이 하루 종일 차 안에서 울었다고 하더라"며 "하지만 딸이 그렇게 행복해하는 모습을 본 적이 없는데, 만나지 말라고 하면 딸이 견딜 수 있을까 생각했다더라"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김구라는 "아버지께서 딸을 굉장히 사랑하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우림 역시 "아빠가 우는 것 만으로도 '이 만남은 안 되는 거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고, 아빠가 그렇게 힘들면 '나는 오빠 안 만나도 된다'는 말도 했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정겨운은 이런 아내의 눈물을 닦아주며 뭉클한 마음을 드러냈다. 

방송을 통해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것이 쉽지는 않았을 터. 그래서 고민이 참 많았다는 두 사람이다. 하지만 한 번은 털어내야 하는 이야기라는 생각에 제작진과 오랜 논의 끝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비록 지금은 지난 날의 기억으로 눈물을 흘린 두 사람이지만, 사랑과 신뢰로 서로에게 평생의 반려자가 되기로 한만큼 더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길 응원하는 목소리도 커져가고 있다. 

25년차 결혼 선배인 강주은은 "어떤 결혼에도 보증은 없다. 아무리 좋은 조건으로 만나더라도 섣불리 결혼생활을 예견할 수 없다"며 "진심 담긴 사랑 끝까지 이어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parkjy@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