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트랜스젠더 이주영 해고 요구… 박서준 ''두 배 더 노력해'' [어저께TV]
등록 : 2020.02.15

[OSEN=김예솔 기자] 김다미가 박서준에게 이주영을 해고하라고 요구했다. 

14일에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조이서(김다미)가 '단밤'의 매니저로 채용된 가운데 박새로이(박서준)에게 마현이(이주영)를 해고하라고 말했다. 
   
이날 조이서는 장근수(김동희), 최승권(류경수)과 함께 클럽으로 향했다. 최승권 태어나서 처음 온 클럽에서 조이서의 조언에 따라 움직였다. 조이서는 "여기 저기 쑤시고 다니면 안된다. 일단 첫 픽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승권이 고른 사람은 긴 머리 가발을 쓴 마현이였다. 

마현이는 최승권에게 "너 지금 뭐하냐"라며 다가갔다. 알고보니 마현이는 트랜스젠더였다. 조이서, 장대희, 최승권은 어딘지 마현이를 어색하게 대했다. 

다음 날 조이서는 요리에 대한 컴플레인을 받았다. 조이서는 "능력이 없으면 눈치껏 빠져라. 요리 하나도 못 만들면서 대체 여기 왜 붙어 있는 거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조이서는 박새로이에게 마현이가 트랜스젠더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새로이는 이미 알고 있었다. 조이서는 "왜 마현이를 쓰는거냐. 요리를 못한다. 이 가게의 유일한 문제점이다. 가장 중요한 건 맛인데 맛이 그냥 그렇다. 이대로면 얼마 못 간다"라고 말했다. 

조이서는 "사장님 정 많고 좋은 사람이라는 것 알겠다. 주방이 트랜스젠더라는 사실 알려지면 거북해 할 손님도 있다. 지금 당장은 마음이 쓰리더라도 결단해야한다"라고 말했다. 

박새로이는 마현이를 불렀다. 박새로이는 마현이에게 "다들 열심히 해주고 있지만 아직 부족하다. 나는 단밤을 더 크게 키우고 싶다. 하지만 현재 문제점 중 가장 큰 하나가 요리다. 그저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새로이는 "지금 이대로는 안된다는 거 아냐"라며 돈 봉투를 내밀었다. 박새로이는 "이번 달 월급이다. 두 배 넣었다. 이 가게가 마음에 든다면 네 값어치에 맞게 두 배 더 노력해라. 할 수 있냐"라고 물었다. 마현이는 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박새로이는 "다들 잘 들어라. 나는 세상이 기피하는 전과자다. 그리고 이서, 근수, 승권이 너희는 얼마전에 가게 깽판쳐서 영업정지를 당하게 했던 사람들이다. 현이는 너희와 같은 내 사람이다. 나한테는 그게 중요하다. 현이가 불편할 수 있고 이해하면 좋다. 못해도 강요하지 않지만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일하는 데 지장이 있을 것 같으면 지금 말해라. 그게 누구든 난 결단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이서는 "까라면 까야한다. 잘해보자"라고 다시 이야기했다. 마현이는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새로이는 조이서에게 마현이의 요리를 피드백 해달라고 부탁했다. 마현이는 조이서의 도움으로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 냈고 박새로이의 믿음에 부응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이태원 클라쓰'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