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스토브리그' 이제훈, PF회장으로 등장 ''강두기가 그렇게 잘던져요?'' 매각의지는 無 [Oh!쎈 리뷰]
등록 : 2020.02.14

[OSEN=전은혜 기자] '스토브리그'에 이제훈이 드림즈를 매각할 회장으로 깜짝 출연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스토브리그' 이세영(박은빈)은 매각이 안될 사태를 대비해서 시민구단을 만들 수 있는지 알아보기 시작했다. 가장 최선은 매각이라며 백승수(남궁민)는 PF라는 포털 사이트에 매각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매각하게 되면 사람을 다시 뽑겠다는 이제훈의 말에 승수는 시간이 부족하고 지역색이 강한 스포츠라면서 방향을 제시했다. 지역을 서울로 하고 싶다는 이제훈. 그는 서울로 하고 싶다고 했고, PF는 매각을 할 의지가 있긴 하냐는 승수의 말에 회장은 아니요. 강두기는 진짜 그렇게 잘 던져요? 라고 논지를 흐렸다. 

이어 회장은 "야구에 대해서는 잘 모른는데 단장님에 대해서는 잘 들었어요. 트레이드를 은밀하게 해야하는데 위대하게 하셨더라고" 라면서 그의 심기를 건드렸고 옆에서 세영이 무례한 회장을 노려보기 시작했다. 

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anndana@osen.co.kr [사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