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종영 '스토브리그' 남궁민, 이제훈에 드림즈 매각 ''처음으로 지켰다'' [★밤TV]
등록 : 2020.02.15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스토브리그' 남궁민이 이제훈에게 드림즈를 매각시켰다. 그는 처음으로 무언가를 지켜냈다고 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에서는 백승수(남궁민 분)가 이제훈 대표에게 드림즈를 매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백승수는 권일도(전국환 분)에게 애정이 없는 야구단 드림즈를 매각할테니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백승수는 권경민(오정세 분)에게 "돈이라도 챙기시죠"라며 드림즈 매각을 제안했다. 권경민은 "매각을 해보시겠다고? 내가 못한 걸 네가?"라며 비아냥 거렸다. 백승수는 "각자할 수 있는 게 다릅니다. 제가 뱉은 말은 책임지는 사람인 걸 잘 아실테고. 해체 시키는 거 보다는 최소한 200억 원을 챙기는 게 회장님이 더 좋아하시지 않을 거 아닌가요?"라고 말했다. 또 백승수는 권경민의 아버지를 언급하며 "딱 하나만 부탁드리겠습니다. 매각 협상할 수 있는 시간 일주일만 벌어주십시오"라고 했다.

백승수와 이세영은 PF소프트 이제훈 대표를 찾아갔다. 백승수는 PF 소프트 대표 이제훈을 찾아갔다. 백승수와 이제훈 사이에는 초반부터 의견 충돌이 있었다. 이제훈은 백승수에게 "제가 야구에 대해서 잘 알지는 못하는데 단장님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들었다. 대부분 좋은 이야기였구요. 트레이드 은밀하게 해야하는데 위대하게 하셨더라구요"라고 말했다. 또 이제훈은 "직원들 설득하려고 프레젠테이션 하셨다면서요? 그 프레젠테이션 PF에서도 해줄 수 있어요? 왜 PF는 드림즈를 인수해야하는가"라고 했다. 이제훈은 "100% 설득 가능한 프레젠테이션이 맞나요? 저는 완벽한 프레젠테이션은 애초에 반대를 하고 온 사람도 설득할 수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제가 그렇게 하면서 여기까지 왔거든요"라고 강조했다.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백승수와 이세영은 이제훈 대표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하게 됐다. 백승수는 "국가대표 1선발 강두기(하도권 분), 국가대표 5번 타자 임동규(조한선 분)가 있는 팀을 인수하기를 제안드리는 겁니다. 그 누구도 드림즈가 9구단 체제가 되기를 바라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제훈 대표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꺼냈다. 결국 이제훈 대표는 백승수의 프레젠테이션에 100% 설득 당했다. 이제훈 대표는 "드림즈를 인수한다고 치면 형식은 해체 후 재창단입니다. PF소프트는 최고의 포털인데 꼴찌의 상징인 드림즈의 이력을 안고 가고 싶지 않습니다 새로운 이름을 정할껍니다"라고 했다. 백승수는 "드림즈라는 이름에 수많은 사람들의 각자 기억이 있을 것이다. 꿈을 꾸는 이미지를 가져 내일을 더 나을 거라는 믿음으로 도전하는 이미지를 선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제훈 대표는 백승수와 단 둘이 할 말이 있다고. 이제훈 대표의 조건은 고용 100% 승계였지만, 백승수만은 함께하지 못한다고 했다. 주주총회에서 반대가 심했기 때문. 백승수 단장은 드림즈 단장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백승수는 이를 받아들였다. 단장 사무실에서 짐을 뺀 백승수를 찾아간 이세영은 "어떻게든 남을 방법이 없을까요?"라고 물었다. 백승수는 "제가 이렇게 떠나는 건 익숙한 일이고 제가 떠나는 곳이 폐허가 되지 않은 것 저한테 처음 있는 일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세영은 "이번에도 아무도 단장님을 지키지 못했네요"라고 말했다. 백승수는 "처음으로 무언가 지켜낸 걸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이걸로도 힘이 많이 날 거 같습니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캡처

이후 드림즈는 2020 시즌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 팀이었던 드림즈 선수들이 환골탈태 해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것. 백승수 단장은 라디오 중계를 통해 한국시리즈 1차전 중계로 경기를 지켜봤다. 특히 임동규의 선제 투런 홈런 소식에 미소를 지었다. 권경민은 백승수에게 전화를 걸어 "야구도 겨우 이제 익숙해졌는데 다른 종목을요?"라고 물었다. 백승수는 "해봐야 알겠지만 열심히 할 겁니다. 다들 그렇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스토브리그'는 모두에게 해피엔딩으로 끝났다. 비록 백승수 단장이 드림즈 단장으로 끝까지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웃음을 되찾았다. '스토브리그' 방송 말미 '강한 사람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우리는 서로 도울거니까요'라는 문구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교훈을 던져줬다. 특히 '스토브리그'는 드라마팬과 야구팬을 대통합시켰다. 이제 야구팬들은 드림즈와 같이 새로운 시즌을 준비할 것이고, 드라마팬은 새로운 드라마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