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결혼? 갔다왔다''‥'불청' 하이틴스타 유경아, 새친구로 '컴백' [종합]
등록 : 2019.12.04

[OSEN=김수형 기자] 80년대 하이틴 스타, 유경아가 새친구로 컴백했다. 

3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청춘'에서 서천 편이 그려졌다. 

조하나, 이연수, 이의정, 안혜경이 모인 가운데, 최성국, 김광규, 최민용, 구본승이 도착했다. 한 껏꾸민 멤버들은 청명한 하늘만큼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이때, 머리를 풀어헤친 양익준이 등장, 김광규는 "어디서 똥파리를 날리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어 김민우와 김혜림이 도착했다. 두 사람이 오자마자 갑자기 분위기가 야유회가 됐고, 함께 노래를 부르며 자연스럽게 게임을 시작했다. 회비가 걸려있단 말에 모두 적극적으로 게임에 참여했다. 피도눈물도 없는 생존게임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새친구가 도착, 아역배우 출신 유경아였다. 34년 전, 어린이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으로 데뷔했던 그녀는 똑부러지고 새침한 소녀의 모습으로 사랑받은 바 있다. 하이틴스타의 지표인 먹거리 모델로도 맹활약하면서 80년대 대표하는 시절 국민 여동생으로 활약했다. 이후 휴식기를 거쳐 1996년 '짝'에 출연해 성인 연기자로 도약, 최근 '열혈사제'로 다시 배우로 활동을 시작했다고 했다. 

최민용과 구본승, 조하나가 새친구를 마중나갔다. 구본승이 유경아를 먼저 알아봤고, 동갑이라고 했다. 학창시절 유경아가 유명했다며 반가워했다. 동갑인 구본승과 유경아는 자연스럽게 말을 놓았고, 유경아는 "구본승 노래를 듣고 자란 세대"라며 반가워했다. 

하이틴 표지모델로 다수 경험이 있다는 유경아는 "지금도 '호랑이 선생님'으로 알아봐주신다, 신기하다"면셔 여전히 대표작이라 했다.

추억을 되짚으며 선착장에 도착했다. 자연스럽게 결혼에 대해 물었고, 최민용은 "왜 안 가셨냐"며 질문,유경아는 "갔다왔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이렇게 서로를 알아가는 새친구와 멤버들이었다.

이때, 최민용과 구본승, 조하나는 새친구 유경아와 함께 숙소에 도착했고, 새친구 유경아를 숨기기로 했다. 
정황을 살핀 후 구본승이 다시 돌아와 상황을 전했다. 

최민용이 새친구 등장을 알렸고, 유경아가 구본승과 함께 조심스럽게 입장했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가운데, 새친구 유경아가 등장, 이연수가 가장 먼저 알아보며 반갑게 인사했다. 최성국과 이의정도 줄줄이 알아보면서 유경아의 등장에 반갑게 환영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청춘'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