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다함께 차차차' 골미남 축구단, 중학생 팀에 2-8 완패 [Oh!쎈 리뷰]
등록 : 2019.12.03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다함께 차차차’ 골미남 축구단이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였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플러스 ‘다함께 차차차’에서는 두 번째 공식 경기에 나서는 ‘골미남’ 축구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번째 공식 경기를 앞두고 이천수 감독은 철저하게 상대팀을 분석했다. 슈팅, 조직력이 훌륭하다는 것을 영상으로 확인한 이천수는 한숨을 쉬면서도 카운터 어택을 칠 준비를 하며 전략을 세웠다. 상대는 ‘신북FC’로, 50전 무패를 자랑하는 중학생 팀이었다.

이천수의 작전, 골키퍼 박규선의 선방이 있었지만 순식간에 2골을 헌납하며 리드를 내줬다. ‘골미남’ 축구단도 만만치 않았다. 김관수를 바라보는 패스가 불을 뿜었고, 김관수는 날카로운 돌파력으로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이수근이 경기장을 넓게 보고 패스를 뿌렸고, 수비를 잡아주면서 ‘골미남’ 축구단은 안정을 되찾았다.

선수 교체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 이천수 감독의 노림수는 적중했다. 교체 투입된 이진호가 만회골을 기록한 것. 교체 투입된 골키퍼 쟈니의 슈퍼세이브가 더해졌지만 세 번째 골을 허용하며 1-3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1골을 내준 ‘골미남’ 축구단은 점점 밀렸다. 육탄 방어와 뜨거운 열정으로 막아냈지만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기회를 놓치고 골을 연속으로 허용했다. 이수근이 추가 골을 기록하기는 했지만 이미 승부는 기울었고, ‘골미남’ 축구단은 2-8로 패했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