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간미연♥황바울에 김현정·김진까지..9일(오늘) 연예계 웨딩데이 [종합]
등록 : 2019.11.09

[OSEN=박소영 기자] 2019년 11월 8일, 연예계에 잉꼬 부부 3쌍이 탄생한다. 베이비복스 출신 뮤지컬 배우 간미연과 황바울, 코미디언 김현정과 김진이 각각 주인공이다. 

간미연은 이날 3살 연하의 뮤지컬 배우인 황바울과 오는 서울 동숭교회에서 경건한 예식을 올린다.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해 조용히 진행될 예정이다. 이들은 3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축가를 맡은 베이비복스 멤버들이 오랜만에 완전체로 모일 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심은진과 김이지는 축사까지 맡았다. 그동안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던 이들이 간미연의 결혼식에서 더욱 뜻깊은 추억을 만들 전망이다. 

2005년 SBS 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SBS '웃찾사' 등에서 맛깔나고 깜찍한 개그를 펼쳤던 개그우먼 김현정도 11월의 신부가 된다. 현재 방송계를 떠나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오랜만에 결혼 소식으로 팬들을 만났다. 

김현정은 9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스몰 웨딩을 올린다. 예비 신랑 역시 3살 연하의 카페 운영 사업가다. 둘은 3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는데 앞서 공개된 웨딩화보를 보면 선남선녀가 따로없다. 

 KBS 20기 공채 개그맨인 김진도 평생의 연을 만났다. 피앙세는 3살 연하의 CCM 밴드 멤버 표신애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한 크리스찬 모임에서 봉사활동을 하다가 올 1월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교제한 지 11개월 만에 부부가 되는 셈. 

결혼식은 김진의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인 개그맨 이용진의 사회로 진행된다. 오진한 목사가 주례를, 가수 박지헌과 CCM 가수 주리가 축가로 신랑신부의 앞날을 축복할 예정이다. 박슬기는 축시를 맡았고 예비 신부의 고모부인 김막동 목사의 축도도 이어진다. 

/comet568@osen.co.kr

[사진] 웨딩 화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