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신의한수 : 귀수편' 우도환, 권상우도 반해버린 외톨이 [★신스틸러]
등록 : 2019.11.09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신의한수 : 귀수편' 스틸컷
/사진='신의한수 : 귀수편' 스틸컷

눈을 뗄 수 없는 영화 속 ‘신스틸러’를 소개합니다.
배우 우도환이 카리스마 넘치는 '외톨이' 캐릭터로 제 몸에 맞는 옷을 입었다.

우도환은 '신의 한수 : 귀수편'에서 귀수(권상우 분)와 악연으로 얽힌 외톨히 역할을 연기했다. 바둑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외톨이는 복수를 위해 귀수를 쫓는다. 그는 바둑의 승패보다, 다른 사람의 목숨을 뺏기 위해 바둑을 둔다. 이 모든 것은 귀수를 향한 복수심 때문이다.

외톨이는 직접 제작한 바둑판으로, 바둑돌이 죽을 때마다 저울 위에 돌을 올리면 특수 장치가 가동되는 잔인한 사석 바둑을 두며 관객을 사로잡는다. 우도환은 복수심에 불타는 캐릭터이자, 만화 같은 특징이 강조되는 외톨이 역할을 맡아 악역 연기를 펼친다.

외톨이는 영화 속에서 유일하게 귀수를 쫓는 인물이다. 극중 외톨이와 귀수가 비슷한 또래로 나오는 만큼, 우도환은 대선배인 권상우의 카리스마에 맞춰 주눅 들지 않고 연기한다. 액션 배우 권상우에 맞서는 우도환의 액션 역시 남다르다. 외톨이나 개연성이나 정당성보다, 캐릭터가 보여주는 색깔 그 자체를 표현해야 하는만큼 연기 하기가 쉽지 않다. 우도환은 그런 외톨이 캐릭터에 자신의 색깔을 입혀 연기했고, 권상우 김희원 등 대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존재감을 뿜어낸다.

드라마 '구해줘', '매드독' 그리고 영화 '마스터'와 '사자' 를 통해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세로 떠오른 우도환은 이번 영화를 통해 새로운 매력과 존재감을 보여준다.

함께 호흡을 맞춘 권상우는 우도환에 대해 "도환이는 기본이 돼 있는 예의 바른 친구다"라며 "선배의 입장에서 안 예뻐할 수 없는 배우다. 촬영을 하면서 허성태 김성균을 보다가 우도환을 보면 싱그럽다"라고 말했다.

권상우는 "내가 여자라면 저런 스타일 남자 좋아할거 같다. 왜 젊은 친구가 우도환 좋아하는지 알것 같다"라며 "마스크가 개성있고, 매력있는 목소리도 좋다"라고 칭찬했다.

함께 호흡한 권상우까지 사로잡은 우도환. 강렬한 카리스마로 무장한 우도환의 외톨이는 '신의 한수 : 귀수편'에서 만날 수 있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