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설리, '악플의 밤'서 선 넘은 악플에 분노..신동엽 깜짝
등록 : 2019.10.10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JTBC2
/사진제공=JTBC2


가수 겸 배우 설리(최진리)가 '악플의 밤' 녹화 중 선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오는 11일 방송될 JTBC2 '악플의 밤' 16회에는 '치어여신(치어리더+여신)' 박기량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친다. 치어리더와 외국인 방송인으로 대한민국 방송계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두 사람답게 악플 낭송에서부터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속 시원하면서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설리가 알베르토의 악플을 낭송하던 중 “말하기도 미안하다”며 씁쓸해해 모두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알베르토가 '악플의 밤' 최초 외국인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그를 향한 다채로운 악플이 쏟아진 것.

특히 "외국인이 별 노력 없이 돈 참 쉽게 번다"는 악플을 향해 알베르토가 "반 인정"을 외치면서 과거 외국인 토크 예능 프로그램 출연 이후 찾아온 제2의 삶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고.

무엇보다 알베르토를 향한 선 넘은 악플에 당사자보다 더 분노한 것은 다름아닌 MC 설리. 설리는 "다들 꿈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지 않냐"며 "알베르토 역시 본인 노력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알베르토의 꿈과 노력을 짓밟는 악플을 향해 분노를 감추지 못한 것이다.

MC 신동엽 또한 지금껏 본 적 없는 설리의 분노에 깜짝 놀라는 등 스튜디오까지 들썩거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토록 설리를 분노케 한 사연은 '악플의 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