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마이웨이' 박술녀, 가슴 아픈 가족사..김남주X전광렬과 특급 인맥[★밤TView]
등록 : 2019.09.11
[스타뉴스 이건희 기자]
박술녀와 김남주./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박술녀와 김남주./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한복 장인 박술녀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술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술녀는 자신의 이름은 외할머니가 지어주셨다며, 과거 맹인이셨던 외할머니는 씨받이의 삶을 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술녀는 어머니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그는 "집안 잔치에 꼭 한복을 입었던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한복 디자이너를 꿈꾸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박술녀는 "우리 나라가 없어지지 않는 한 한복은 없어지지 않는다"라는 명언을 전하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라 박술녀는 어려웠던 가정 형편 탓에 초등학교만 졸업해야 했던 사연을 전했다. 그는 "아이 봐주는 곳으로 갔었다. 저는 어린 아이가 너무 우는데, 그 아이를 달랠 수 없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박술녀는 "'아이를 보는 건 싫다'는 생각이었다"며 방직 공장에 가서 한복에 대한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박술녀, 박준금, 이금희, 오지호, 전광렬./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박술녀, 박준금, 이금희, 오지호, 전광렬./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박술녀는 스타들과의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박술녀는 배우 김남주, 박준금, 방송인 이금희와 만났다.

박술녀는 김남주의 결혼식을 도와준 일화가 있었고, 박준금에 대해서는 연신 '공주'라고 칭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금희는 박술녀에 대해 "선생님은 제가 알아 온 25년 그대로다"라고 평가했다.

박술녀는 배우 오지호의 돌잔치를 위해 한복을 만들어주며 훈훈함을 선사했고, 오지호는 "어머니 같은 분"이라며 박술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전광렬 역시 박술녀와 인연이 있었다. 전광렬은 드라마 '허준'으로 인기를 끌었을 때 이라크 영부인에게 박술녀의 한복을 전달했다.

한편 박술녀는 "40년 넘는 세월 동안 한복을 만든 것처럼 '한복은 사랑이야'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많은 분에게 알리려 하고 있다"며 '한복의 세계화'에 대한 소망을 전했다.




이건희 기자 topkeontop1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