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오늘의 뉴스 톱5] 경찰, 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혐의 정식 입건 外
등록 : 2019.08.14
[스타뉴스 김혜림 기자]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경찰, 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혐의 정식 입건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50)와 아이돌그룹 빅뱅 출신 승리(29, 이승현)의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경찰청은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현석 전 대표와 승리를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입수한 첩보에 따르면 양현석 전 대표는 해외 원정 도박, 무등록 외환거래인 환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가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게 되는데, 해당 혐의를 적용하는 것은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첩보를 근거로 필요한 절차를 밟아가는 중"이라며 "(수사 내용을) 확인해 주면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있으니 신속하게 진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7일부터 양현석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과 환치기 의혹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 양현석 전 대표와 관련해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자금 흐름 등 양 전 대표와 관련된 금융정보를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다.

또한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그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YG 계좌를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의 2014년 당시 신용카드 지출 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인한 결과, 성접대를 의심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2014년 유럽여행에 동행했던 여성들 중 일부로부터 성매매 사실을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TS "전효성, 분쟁종결? 거짓주장 이제 그만!"

'걸그룹 시크릿 출신 가수 전효성(29)과 TS엔터테인먼트 간의 전속계약 분쟁이 종결됐다고 법률대리인을 통해 밝혔다. 하지만 TS엔터테인먼트의 생각은 달랐다.

전효성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예현 박정호 변호사는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017년 9월부터 계속됐던 가수 전효성과 전 소속사(TS엔터테인먼트) 사이의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사건과 관련, 서울고등법원의 화해권고 결정에 대해 양측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며 전속계약 분쟁이 종결됐다고 밝혔다. 박정호 변호사는 이에 더해 전효성이 새로운 활동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효성은 2017년 6월 TS엔터테인먼트를 향해 계약 문제와 관련한 내용이 담긴 내용증명을 보내고 소속사와 결별을 선언하며 2017년 9월 "정산 문제와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는 매니지먼트 지위 양도 등이 계약상 위반"이라며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서울고등법원 제7민사부는 지난 7월 19일 열린 항소심에서 "양측의 전속계약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상호 확인한 상황이며 계약 해지와 관련한 귀책사유는 별소를 통해 따지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효성 측은 "TS 측이 별소를 할 생각이 있다면 화해권고에 대해 양보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전속계약과 관련한 귀책사유는 별소를 통해 따져라"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TS엔터테인먼트 측은 "우리가 전효성 측에 금전적인 청구를 하는 것은 문제가 아니다. 우리는 전효성의 (계약 해지와 관련한) 잘잘못을 따지려 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스타뉴스 취재 결과, 당시 재판에서 전효성 측 변호인은 화해권고 결정을 내리는 조건으로 TS엔터테인먼트가 별소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넣어달라는 부제소 특약을 언급했고, 이에 대해 재판부는 이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TS엔터테인먼트 고위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전하고 "전효성과의 전속계약 분쟁 과정에서 발생한 귀책사유를 따질 것"이라며 분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사진=스타뉴스
/사진=스타뉴스

엑소 레이 "하나의 중국 원칙 어겼다" 韓 브랜드와 계약해지

그룹 엑소 레이(28·장이씽)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반한다며 삼성전자 모델 계약을 해지했다.

레이의 중국 소속사 측은 지난 13일 중국 SNS 웨이보를 통해 성명서를 발표하며 "삼성전자 글로벌 홈페이지의 국가, 지역 표기가 불분명하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는 기업은 환영하지만,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해 모호한 입장과 태도를 보이는 단체나 조직은 거절한다"는 뜻을 밝히며 광고 모델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켰다.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다"고 덧붙었다.

그러나 레이 측이 발표한 성명서에서는 삼성전자 글로벌 홈페이지 표기 중 문제가 되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를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앞서 레이는 자신이 모델로 있는 캘빈클라인이 홍콩을 국가로 표시했다 중국 네티즌들에게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때문에 이번 사태는 앞선 상황에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레이는 지난 2012년 엑소-M 멤버로 데뷔했고, 이후 한국과 중국에서 엑소 완전체의 멤버로 활동 중이다. 현재 엑소 멤버 중 중국인 멤버는 레이 뿐이다.

/사진=솜혜인 인스타그램
/사진=솜혜인 인스타그램

솜혜인 "학폭 논란 덮으려고 커밍아웃한 것 아냐"

커밍아웃으로 화제를 모은 '아이돌학교' 출연자 솜혜인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솜혜인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과거 학폭논란을 덮기 위해 커밍아웃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솜혜인은 "내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기사가 나오는 것에 어안이 벙벙하고 당황스럽다. 저는 유명한 사람도 아니고 '아이돌학교' 1회차 출연한 게 전부인데 커밍아웃 하나만으로 크게 관심을 갖는 게 의아하다"고 밝혔다.

이어 "학폭 논란은 당사자들끼리 이야기가 다 끝났기 때문에 더 이상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어떠한 논란을 덮으려고, 이를 알리고자 커밍아웃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솜혜인은 또한 "남들과 똑같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랑 연애하는 것을 올린 것 뿐이다. 유명해지고 싶지 않다. 한국에서 방송활동을 하고 싶은 것도 아니다.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강요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뉴스 톱5] 경찰, 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혐의 정식 입건 外

'봉오동 전투', 3일 연속 정상..250만 돌파 눈앞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가 정상을 탈환한뒤 3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14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봉오동 전투'는 지난 13일 20만 3425명을 불러모았다. 누적관객수는 245만 7869명이다.

이로써 '봉오동 전투'는 지난달 31일 개봉한 '엑시트'에 정상 자리를 탈환한 뒤 3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250만 관객을 눈앞에 뒀다.

'엑시트'(감독 이상근)는 19만 7106명을 동원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누적관객수는 619만 4384명을 기록했다.

3위는 '마이펫의 이중생활2'가 차지했다. '마이펫의 이중생활2'는 2만 1185명을 불러모았다. 누적관객수 97만 3519명을 기록, 100만 관객 돌파에 성큼 다가섰다.

뒤를 이어 역주행의 신화를 보여주고 있는 '알라딘'에는 1만 6567명, '사자'에는 1만 6523명이 찾았다.


김혜림 기자 khr0731@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