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멋진 음악할 것''..'슈퍼밴드' 호피폴라 우승, 韓밴드 역사 새로 썼다 [어저께TV]
등록 : 2019.07.13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OSEN=김나희 기자] '슈퍼밴드' 초대 우승팀은 호피폴라가 됐다. 강력한 우승후보 루시를 누르고 1위 타이틀을 거머쥔 이들은 "멋진 음악을 들려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슈퍼밴드' 마지막회에서는 최종 우승팀을 가리기 위해 파이널 무대를 꾸미는 밴드 퍼플레인, 호피폴라, 모네, 루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MC 전현무는 "파이널 무대 생방송 문자 투표는 한 팀에 1회씩만 가능하지만 여러 팀 투표는 가능하다. 각 밴드당 1곡씩 무대를 펼치며, 최종 우승팀에게는 상금 1억, 앨범 발매, 월드투어, SUV 차량 등의 특전이 주어진다"라며 프로그램 진행 방식에 대해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이어 윤종신은 윤상, 조 한, 김종완, 이수현 등의 프로듀서들을 대표해 "이 프로그램을 처음 기획했을 때가 지금으로부터 1년 전이었다. 그때 우리나라는 '밴드 불모지'였는데 제작진과 우리 모두가 '밴드 음악이 이렇게 사라질 수 없다'고 생각해 만들게 됐다. 오늘 이렇게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한국 밴드 음악의 씨앗이 되는 일이 시작됐다. 이 프로그램이 올해를 넘어 앞으로 계속돼 멋진 밴드가 나오는 근원이 됐으면 한다"라는 자부심을 드러내 본무대를 기대케 만들기도.

그리고 드디어 치열한 경쟁 끝에 파이널에 서게 된 네 팀의 무대가 공개됐다. 가장 먼저 등장한 팀은 퍼플레인(양지완, 김하진, 채보훈, 정광현, 이나우)으로, 이들은 Alan Parsons의 'Old And Wise'를 선곡, "'슈퍼밴드'를 마무리를 하는 시점에서 이 기억들이 언젠가 다시 돌이켰을 때 '즐겁고 행복했다'는 추억을 담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선택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퍼플레인은 원곡과는 확연히 달라진 파워풀한 무대로 관객들을 몰입하게 했다.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이어 두 번째 순서로 호피폴라(아일, 하현상, 김영소, 홍진호)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희망을 노래하겠다", "월드투어 출발" 등의 포부를 밝혔으며, linkin Park의 'One More Light'를 선곡해 따뜻한 무대를 완성했다. 또한 이들은 "저희가 음악을 하며 힘든 점도 많았는데 서로에게 불빛이 된 것 같다. 곡이 화려하지 않아서 결승에서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했는데 '슈퍼밴드'에서 느낀 모든 감정을 넣으려고 했다"라고 선곡 이유를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4위로 파이널 무대에 오른 모네(자이로, 홍이삭, 김우성, 벤지, 황민재)는 'idc(I Don't Care)'라는 자작곡을 선곡해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이를 본 전현무가 "제가 본 파이널 무대 중 가장 자유로웠다"라고 칭찬했을 정도.

이후 대망의 파이널은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루시(이주혁, 조원상, 신예찬, 신광일)가 장식했다. 이들은 "1위를 유지할 자신이 있다"면서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다", "다 같이 하니 음악이 더 좋아졌다", "'슈퍼밴드'는 끝났지만 저희 루시는 출발점이다"라고 소감을 밝혔고, '퍼지다', '치솟다'라는 뜻의 자작곡 'Flare'로 자신들만의 음악적 색깔을 제대로 드러냈다.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그리고 방송 말미, 전현무는 4위로 모네, 3위로 퍼플레인, 2위로 루시, 1위로 호피폴라를 호명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호피폴라가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루시를 제치는 이변이 일어났기 때문.

이로써 초대 '슈퍼밴드'가 된 호피폴라는 "가장 먼저 이렇게 키워주신 사랑하는 어머니, 존경하는 형, 호피폴라, 팬들 감사하다", "응원해준 모든 팬분들, 가족들, 친구들 다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도 멋있는 음악 들려드리겠다" 등의 각오와 함께 눈시울을 붉혀 향후 활동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 nahe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