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몽' 남규리 '''붉은달'과 동시 촬영..노하우 생겼죠''(인터뷰①)
등록 : 2019.07.13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배우 남규리 /사진=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 /사진=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34)가 '이몽'과 '붉은 달 푸른 해'에서 상반된 캐릭터를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남규리는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C 토요드라마 '이몽'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남규리는 "'이몽'을 '붉은 달 푸른 해' 중반부터 동시에 찍었다. 너무 상반된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해서 감정을 잘 조절하려고 했다"며 "동시에 촬영하다 보니 '이몽'에서 부르는 노래의 녹음도 급하게 가서 하기도 했다. 그래도 예전에 가수로 활동하던 게 아무래도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붉은 달 푸른 해'에서 강력계 형사 전수영을 선보인 데 이어 '이몽'에서 경성구락부 가수 미키 역을 맡아 연기했다.

그는 "이번 현장에서는 겨울이기도 해서 많이 떨렸는데 나에게 필요한 건 '자신감'이었다. '붉은 달 푸른 해' 때는 로봇처럼 일하는 형사 역할이어서 내가 감정적으로 표현하거나 주체적으로 만들 수 있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이몽'을 하면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고 두 작품을 동시에 하면서 나만의 촬영 노하우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배우 남규리 /사진=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 /사진=코탑미디어


미키는 경성의 젊은 남자들을 사로잡는 매혹적인 여인이었다. 이 같은 역할을 어떻게 표현하려 했는지 묻자 "배우가 캐릭터에 들어가기 전, 외적인 것을 더 많이 생각함으로써 캐릭터가 완성될 때가 있다. 헤어스타일, 의상 등을 나와 스태프들이 같이 논의하면서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준비하는 과정부터 이미지트레이닝이 됐다. 감독님과도 많이 상의했는데, 현장에서 호흡에서도 배우들과 의지도 많이 했다. 나도 잠을 못잘 정도로 준비를 하는 편인데, 이번엔 현장에 맡기는 것을 더 신경썼다. 나에게 그런 현장에 주어진 게 어려움도 있었지만 감사했다. 나에게도 새로운 과정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됐다.

남규리가 맡은 인물 미키는 부와 미모, 인기, 노래 실력 등 많은 것을 가졌지만 독립운동을 하는 이영진의 당당한 카리스마에 질투했다. 이영진의 진심을 알고 단짝친구가 된 후엔 후쿠다(임주환 분)를 사이에 두고 속으로 갈등하다가 김원봉, 이영진의 독립운동을 돕는 '밀정'으로 활약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