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작업실' 빅원, 차희에 돌직구 고백 ''마음이 통하는 사람 만났다'' [Oh!쎈 리뷰]
등록 : 2019.06.12

[OSEN=김예솔 기자] 빅원이 차희에게 마음을 드러냈다. 

tvN 새 로맨스 리얼리티 '작업실'에서는 빅원은 차희와 첫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빅원은 차희와 데이트를 하며 "뭘 하고 싶냐"고 물었다. 이에 차희는 "등산하다가 막걸리 마시는 데이트를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빅원은 고성민과 데이트를 즐겼다. 하지만 빅원의 마음은 편하지 않았다. 

빅원은 차희에게 고성민과의 데이트를 언급하며 "넘어질 것 같은 기분으로 계속 달리는 것 같았다"며 "성민과는 속도의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빅원은 차희에게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차희는 "첫 인상은 딥샤워 오빠가 멋있었다. 예전의 연애에 대해 아무렇지 않게 얘기하는 게 좋아 보였다"고 말했다. 

빅원은 단도직입적으로 "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빅원은 차희의 당황하는 모습에 웃으며 "그냥 어떻게 생각하냐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차희는 "나는 뭔가 단정짓는 게 싫다. 상황을 열어놓고 잘 지내고 싶다"며뭔가 마음을 숨기는 모습을 보였다. 

차희는 "나는 원래 앞서 나간다. 나는 다른 사람의 눈치가 보인다. 이렇게 나오는 것도 성민이 신경쓰인다"고 말했다. 

빅원은 "나는 촬영을 떠나서 좋은 사람을 만났다고 생각한다. 특히 널 보면서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며 "이대로 촬영이 끝난다고 생각해봐라. 난 너한테 연락할거다"고 말했다. 

이어 빅원은 "현실에서도 너처럼 마음이 잘 맞는 사람을 오랜만에 만났다"고 마음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였다.    
/hoisol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