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태호 PD, 유재석과 새 콘텐츠 론칭에 '핫'한 관심
등록 : 2019.06.12

김태호 PD. OSEN DB.

[OSEN=선미경 기자]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새로운 콘텐츠를 론칭하면서 핫한 관심을 받고 있다. 유재석과의 만남으로 새 예능을 공개하기 전 시작된 콘텐츠라 더 뜨겁게 쏟아지는 관심이다. 

MBC 측은 12일 오후 김태호 PD가 새롭게 론칭한 콘텐츠인 유튜브 채널 ‘놀면 뭐하니?’ 채널에 대해서 “평소 쉬는 날 "놀면 뭐하냐?"고 말하던 유재석에게 약속 없이 찾아가 카메라를 한 번 맡겨 보았습니다. 바다에 띄운 유리병 속 편지처럼 한 달을 떠돌던 카메라가 저희에게 돌아왔을 때는, 저희도 예상 못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는데요. 저희도 놀면 뭐하나 싶어 가볍게 만들어봤습니다. 우연으로 만들어진 이 콘텐츠가 어쩌면 새로 시작할 프로그램과 방향성이 맞는 것 같기도 하네요”라고 제작진의 입장을 전했다. 

이 콘텐츠는 ‘릴레이 카메라’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에게 첫 인사를 건넸는데, 스케줄 없는 날, 의도 없이 카메라 1대를 건네고 그것을 릴레이로 누군가에게 건네면서 나온 영상의 기록이다. 

특히 유재석을 비롯해 조세호, 배우 태항호, 유병재, 딘딘, 유노윤호까지 다양한 스타들을 거쳐 진행된 구성이라 더욱 다채로울 것 같다는 반응이다. 한 달을 지나 제작진에게 돌아온 카메라는 현재 다시 유재석을 기점으로 2대의 카메라로 릴레이 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 김태호 PD는 OSEN에 “후배들과 여러 차례 새 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유재석 씨에게 재미 삼아 카메라를 줬는데, 이게 쭉 돌아왔을 때 나중에 보니 건너 건너 많은 이야기가 담겨 왔더라. 저희가 선보일 방송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또 김태호 PD는 “'릴레이 카메라'는 후배들하고 다 같이 모인 지 얼마 안 됐고, 호흡 맞춰볼 겸 해봤는데 재미있어서 올려 봤다”라며, “우리도 계속 고민하는 게 ‘새로운 걸 해보자’고 하고 있다. 그 취지에 맞는 것 같아서 ‘릴레이 카메라’는 방송에 낼 내용은 아니니까 그 전에 한 번 올려서 공유하자는 생각에 유튜브에 올린 것”이라고 밝혔다. 

‘무한도전’ 이후 김태호 PD의 정식 새 예능은 아니지만, 그가 오랜만에 내놓는 새로운 콘텐츠인 만큼 시청자들의 반응과 관심이 뜨겁게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 

특히 ‘릴레이 카메라’를 통해서 태항호가 결혼을 발표해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태항호는 이날 공개된 ‘릴레이 카메라’에서 예비신부에게 프러포즈한 일화를 공개했다. 태항호는 “일본 디즈니랜드에서 소소하게 했다. 신데렐라 궁전 앞에서 ‘이런 궁궐 같은 집에서 살게는 못 해주겠지만 신데렐라처럼 살게는 해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태항호의 결혼 발표까지 더해져 더 핫해지고 있는 김태호 PD의 새 콘텐츠다. /seon@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