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규현 '''라스' MC들 2년 동안 연락 없어'' 서운함 가득[★밤TView]
등록 : 2019.06.13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캡처


보이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라디오스타' MC들에게 섭섭함을 드러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스페셜 MC로는 이승훈이 함께했다.

과거 '라디오스타' MC로 활약했던 규현은 최근 국방의 의무를 마친 후 제안이 들어온 '라디오스타' MC 자리를 고사한 것에 대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었다. 게스트들을 공격하고 그런 자리다 보니까"라고 털어놨다.

규현은 또 "그것뿐만 아니라 사실 '신서유기' 팀 같은 경우는 2년간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는데"라며 '라디오스타' MC들에게 서운함을 나타냈다.

이에 MC 김구라는 "우리가 뭐 (연락을) 관리 했어야 됐나?"라며 의문을 드러냈고, 규현은 "2년간 연락이 한 통도 없었다"며 섭섭함을 표출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윤 형(윤종신) 관두는 것도 보도로 알았다"고 얘기해 폭소로 자아냈다.

규현은 "(윤)종신이 형한테 그만둔다고 연락을 드렸는데 '어, 그래. 나도 그만 둘거야'라고 하시더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또한 규현은 사전 인터뷰에서 '라디오스타' 차기 MC를 추천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아니 이걸 본인이 왜 추천하지?"라며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다.

규현은 "그래도 6년 넘게 해왔던 자리니까 생각나는 사람 있느냐고 해서 은혁이를 추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라스'('라디오스타')를 생각하면 그러면 안 돼"라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은지원은 tvN 예능 프로그램 '신서유기'를 통해 인연을 맺은 규현에 대한 남다른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은지원은 "나는 일단 후배들이 굉장히 어렵다. 후배들이랑 있으면 선배로서 흐트러지면 안 될 것 같고 그렇다. 그런데 규현이랑 술을 먹어봤는데, 얘는 기댈 수 있는 친구다"고 말했다.

하지만 규현은 은지원이 송민호만 좋아하는 것 같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규현은 "후배들 다 잘 챙겨주시는데 눈빛이 묘하게 다르다"고 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민호는 곡도 쓰고 그러잖아. 이번에도 하나 주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은 "규현이는 완전 베테랑인데, 민호는 낙동강 오리알 같은 느낌이다. 민호가 잘못 어울릴까봐 챙기게 된 거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승윤과 이승훈은 은지원이 제일 잘 챙겨주시는 선배라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승훈은 "회사(YG)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있다"고 돌발발언을 해 패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