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조덕제, 반민정에 손배소 패소..3000만원 지급 판결
등록 : 2019-05-16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조덕제 / 사진=스타뉴스
조덕제 / 사진=스타뉴스


영화 촬영 도중 상대 배우 반민정을 추행한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배우 조덕제가 피해자인 반민정에게 위자료 3000만원을 배상하게 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15일 서울남부지법 민사7단독 이영광 부장판사는 조덕제가 반민정을 대상으로 제기하고, 반민정이 반소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조덕제가 3000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법원은 "원고(조씨)가 사건 장면을 촬영하고 강제로 추행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인정된다. 이로 인해 피고가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겪었음이 인정돼 원고는 피고에게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고는 행위를 반성하지 않고, 오히려 피고가 명예를 훼손했다고 무고해 정신적 고통을 가중시켰다"고 덧붙였다.

조덕제가 반민정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는 조덕제가 성추행 혐의로 유죄확정 판결을 받은 점을 들어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덕제는 영화 촬영 도중 상대역인 반민정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법정 공방을 벌였다. 조덕제는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는 유죄로 판단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4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판결은 대법원에서 그대로 확정됐다.

대법원 판결이 나오기 전 조덕제는 반민정이 허위신고를 했다며 50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맞서 반민정도 조덕제를 상대로 1억원의 반소를 제기했다.

대법원 판결에도 조덕제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과 영상을 게재하고 재차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유튜브 등을 통해 계속해서 자신의 주장을 펼쳤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