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시청률 자체 최고 7.7%, '갑질타파' 코미디 통했다
등록 : 2019-04-16

[사진]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OSEN=연휘선 기자] 마침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시청률이 폭발했다.

1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 5회는 시청률 6.5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어 방송된 6회는 자체 최고인 7.7% 까지 시청률이 치솟아 역시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이로써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불과 방송 2주 만에 월화극 완전 평정에 성공했다. 특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2049시청률에서도 5회와 6회가 각각 3.0%, 3.8%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경쟁 드라마들을 압도적으로 제압하며 1위를 올라 거침없는 시청률 2관왕을 질주했다.

드라마는 '갑질타파' 코미디 드라마를 표방하고 있다. '천만 배우' 김동욱의 신들린 연기와 2019년 대세 배우 김경남의 변신을 비롯해 이원종, 오대환, 박세영 등 연기 내공 200%의 라인업과 현실 속 각종 갑질을 소재로 삼아 일찌감치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다. 

특히 60분 내내 쉴 새 없이 몰아치는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액션 활극을 방불케 하는 감각적인 연출이 더해져 초반부터 뜨거운 '조장풍 열풍'을 불러오는데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여기다 '믿고 보는 배우' 류덕환과 묘한 매력을 풍기는 설인아의 활약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5일 방송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는 김동욱과 김경남의 환상적인 콤비 플레이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지난 5, 6회 방송에서는 조진갑(김동욱 분)과 천덕구(김경남 분)의 죽이 척척 맞는 콤비 플레이가 일품이었다. 본격적으로 상도여객의 비리 추적에 나선 조진갑은 이들이 대포 통장을 이용한다는 사실을 알고 자금을 횡령하는데 쓰인 추용덕을 찾기 위해 직접 그 조직으로 들어가는 위장잠입 수사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눈을 60분 내내 사로잡았다.

특히 드라마는 조진갑이 '천.오.백 패밀리'로 불리는 천덕구, 오 대리(김시은 분), 백 부장(유수빈 분)의 도움을 받아 상도여객의 버스가 운행되지 못하도록 바퀴를 모두 빼는 장면, 기부라 생각하고 체불 임금 10억 원을 모두 납부하겠다는 구대길(오대환 분)의 회유에 기부가 아니라 추징이라며 오목조목 짚어준 뒤 "넌 조만간 구속"이라는 대사를 날리는 장면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또한 조진갑이 구대길에게 일갈하는 장면은 6회의 엔딩을 장식하며 시선을 모았다. 이어지는 전개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어떤 전개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6일) 밤 10시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