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세월호, 기억하겠습니다''…전도연·송윤아→구하라, ★들도 추모한 #416 (종합)[Oh!쎈 이슈]
등록 : 2019-04-16

[사진] OSEN DB

[OSEN=이소담 기자] 배우 전도연부터 송윤아까지 스타들도 노란리본을 달았다. 이들의 바람은 작은 것이 아니다. 함께 기억하고, 잊지 말자는 것이다. 더는 이 땅에 아픈 일이 되풀이되지 않길 5주기를 맞은 세월호 추모에 동참했다.

송윤아, 정우성, 남궁민, 봉태규, 윤균상, 구하라, 공승연, 동현배, 김재경, 설인아, 윤세아, 예성(슈퍼주니어), 박소담, 유병재, 방민아(걸스데이) 등 수많은 스타들은 오늘(16일) 자신의 SNS에 노란 리본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저마다 ‘#잊지않겠습니다’, ‘#세월호’, ‘#416’, ‘#Remember0416' 등의 해시태그를 달며 추모의 의미를 전했다.

구하라는 특히 "여러분 2014년 4월 16일은 절대 잊지맙시다 ‘나의 작은 움직임이 큰 기적을’ #Remember0416"이라고 전했으며, 방민아는 “세월호 희생자 5주기, 벌써.. 시간은 계속 흐르겠지만 그날을 잊을순 없을것같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며 추모의 뜻을 밝혔다. 김나영은 “잊지 않았습니다”라고, 윤세아는 “#마을에서기억하는0416  기억하겠습니다 잊지않겠습니다 #세월이빛나는마을 #remember0416"라고 전했다.

이지애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대한 포스터를 게재하며, 긴 이야기를 꺼냈다. 그녀는 “‘기억’과도 ‘망각’과도 싸워야했던 지난 5년. 공교롭게도 사고가 있었던 2014년 4월 16일 회사를 퇴사하고 가장 먼저 했던 행사가 광화문에서 했던 세월호 100일 행사였습니다. 안산에서 서울시청까지 도보로 행진했던 유가족들의 모습은 흡사 '투사'와 같았습니다. 누가 이들을 투사로 만들었을까..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먹먹했던 그날 그들의 눈빛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 이후로도 몇 차례 이런저런 자리에서 유가족들, 생존학생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슬픔만으로도 벅찰텐데 이들은 왜 분노를 떠안게 되었을까.. 안쓰럽고, 답답하고, 아팠습니다”라며 “그 후로 5년. 그사이 저는 엄마가 되었고, 아이의 순간순간을 감동으로 바라보며 한순간에 아이를 떠나보낸 그 분들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안산으로 향하는 길.. 오늘은 하늘이 유난히 파랗습니다. 그런데 이 눈부신 햇살이 왜이리 가슴시릴까요. 이들의 아픔을 위로하는 유일한 일이 함께 기억하는 일이라 믿기에 오늘 그 자리에 함께합니다. 지겨운 분도, 그만하라는 분도 있는 걸 알지만 오늘만큼은 봄날의 꽃처럼 서둘러 떠나버린 우리의 아이들을 위해 함께 기억..해 주시겠어요?”라고 밝혔다.

[사진] 송윤아, 정우성, 유병재, 이지애 SNS

장성규 역시 “한 아이의 아빠로서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지 감히 짐작조차 안됩니다. 그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며 다짐했다.

이승환은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기를”이라는 설명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 속에는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 백번 양보해서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합니다. 그리고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습니다’라는 이승환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노래로서 추모한 이도 있다. 김장훈은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단원고 세월호 피해 학생 고(故) 이보미 양과 듀엣곡을 완성시킨 ‘거위의 꿈’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을 통해 김장훈은 “세월호는 인간애의 문제이다. 이건 정말 그냥 인간성에 대한 문제고 인간애에 대한 문제”라며 “저는 밝혀질 때까지, 가족들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을 때까지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그냥 그렇게 세상을 가족들이 잘 살아갔으면 좋겠다. 지금의 우리 가족들처럼”이라고 밝혔다.

영화 ‘생일’(감독 이종언)에 출연한 전도연은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뉴스룸’ 문화초대석에 출연해 “세월호 기억, 상처가 너무 크고 아팠기 때문에 두려워하지 않나 싶다. 나부터도 그랬다. 또 다시 아파질까 봐. 아픔을 들추고 다시 아프자고 만든 작품이었다면 나도 선택하지 않았을 거다. 그 분들 얘기지만 우리들의 얘기이기도 하다. 그래서 선택했다.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담았다. / besodam@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