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박유천, 황하나 마약 동반투약 주장 반박→경찰 압수수색→17일 경찰출석(종합)[Oh!쎈 이슈]
등록 : 2019-04-16

[OSEN=민경훈 기자]그룹 JYJ 멤버이자 배우 박유천이 기자회견장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rumi@osen.co.kr

[OSEN=강서정 기자] 그룹 JYY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이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 황하나에게 함께 마약을 한 연예인으로 지목된 것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해 강력하게 반박했지만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16일 오전 9시부터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박유천 자택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또한 오는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 출석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황하나는 지난 2015년 5∼6월과 9월, 그리고 올해 2∼3월 서울 자택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하고 지난해 4월 향정신성 의약품인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된 황하나는 지난 6일 구속됐으며,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또다시 마약에 손을 대게 됐다고 말해 파문이 일었다. 마약을 그만 끊고 싶었지만 연예인 A씨의 강요로 투약했고 잠든 자신에게 강제로 마약을 놓았다고 주장했고 A씨가 자신에게 마약을 구해오라고 지시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후 황하나와 과거 결혼을 약속했었던 박유천이 연예인 A씨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결국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이 황하나가 지목한 연예인 A씨가 맞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다라고 직접 밝혔다. 이름이 밝혀지기 전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반박할 정도로 결백을 주장했다.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서에서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 내가 이 자리에서 나선 이유는 이 건에 대해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는 것을 떠나 내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다. 그래서 절박한 마음”이라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경찰은 박유천의 통화기록과 CCTV를 확보해 박유천과 황하나가 함께 마약을 투약했는지, 박유천이 투약을 강요했는지 확인했고 박유천과 마약을 투약했다는 황하나의 진술을 확보한 뒤 수사를 진행, 이를 입증하는 객관적 증거를 상당수 확보해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박유천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고, 소환조사 계획을 밝혔다. 

황하나는 박유천과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하고 박유천은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은퇴까지 거론하면서 강력하게 반박, 양측의 입장이 다른 상황에서 박유천은 지난 15일 법률대리인을 선임하며 본격적으로 공방에 나섰다. 

압수수색까지 진행됐고 오는 17일 경찰에 출석할 예정인 박유천. 기자회견을 통해 경찰서에서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며 결백을 주장한 만큼 그의 경찰 출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황하나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