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첫방 '스페인하숙' 차승원X유해진X배정남, 新 '꿀조합' 탄생 [어저께TV]
등록 : 2019-03-16

[OSEN=지민경 기자] 차승원과 유해진의 명불허전 케미스트리에 새로운 막내 배정남이 더해지며 신선한 꿀 조합이 탄생했다. 

지난 15일 첫 방송된 tvN 예능 '스페인 하숙'에서는 산티아고 순례길에 놓여있는 스페인의 작은 마을에서 현지 하숙집 형태인 ‘알베르게’(Albergue)를 운영하는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새로운 막내가 온다는 소식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배정남이 등장하자 두 사람은 크게 반가워했다. 알고보니 배정남은 두 사람 모두와 인연이 있었던 것. 세 사람은 예상 못한 조합에 신기해하면서도 열심히 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얼마 후 스페인에 입성한 세 사람은 티아고 순례길 위 작은 마을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에 위치한 '스페인 하숙'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이들은 따뜻한 햇살이 비치는 깔끔한 스페인 하숙의 모습에 만족스러워했다. 다음날 저녁 메뉴로 제육 덮밥과 계란탕, 해물 라면을 정한 세 사람은 장 보기에 나섰다.

차승원은 소와 돼지 고기 부위, 각종 채소들이 사진과 함께 스페인어로 적혀 있는 카드를 직접 준비해와서 눈길을 끌었고 유해진은 폭풍 친화력으로 마을 주민들과도 소통했다. 배정남은 장보기 회화, 일상 대화, 숫자, 단어들이 적힌 스페인어 메모장을 준비해 스페인어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숙소에 돌아온 세 사람은 각자 맡은 일에 충실했다. 식사 담당인 차승원은 '삼시세끼'에서와 마찬가지로 거침없는 음식 솜씨를 보여주며 감탄을 자아냈다. 깍두기부터 제육볶음, 된장찌개까지 차승원은 낯선 식재료들로도 한국의 맛을 재현해냈다. 숙박 담당 유해진은 집안 곳곳을 살피며 방 이름표와 영업 안내판, 식기 건조대 등 필요한 것을 뚝딱 만들어냈다. 

배정남은 두 사람의 보조 역할을 맡아 동분서주했다. 특히 양파나 마늘까기 등을 해본 적 없다고 밝힌 그는 마늘 까기에 도전 맡은 바 임무를 열심히 수행했다. 또한 그는 막내로서 유쾌한 입담과 함께 형님들을 살뜰히 챙기며 형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배정남은 급격한 체력 고갈로 자주 방전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스페인 하숙의 영업이 시작되고 첫 한국인 손님에 이어 외국인 손님의 방문까지 예고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바, 앞으로 세 사람이 얼마나 더 큰큰해진 케미를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mk3244@osen.co.kr

[사진] '스페인 하숙'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