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혼자산다' 박나래 ''전현무·한혜진, 큰 짐 떠맡겨 미안하다고 연락''
등록 : 2019-03-15

[OSEN=지민경 기자] 박나래가 전현무 한혜진이 결별 후 미안하다고 연락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와 한혜진의 결별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녹화가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스튜디오 방송은 전현무 한혜진이 결별 이후 잠시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한 후 처음으로 진행된 녹화로 두 사람을 제외한 기존 무지개 회원인 박나래, 기안84, 이시언, 성훈이 함께 했다. 특히 이시언은 지난 달  영화 촬영 스케줄로 한 달 공백 소식을 전했지만 이날 합류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스튜디오에 나온 박나래와 기안84는 한숨으로 시작했다. 기안84는 "20년 지난거냐. 다 사라졌다"고 어쩔줄 몰라 했다. 박나래 역시 "나 진짜 어떻게 하냐. 우리 둘이서. 그래도 어떻게든 똘똘 뭉쳐 해봐야지 않겠냐"고 걱정했다.

이때 드라마 촬영으로 바쁘다던 성훈이 "이게 무슨 일이냐"며 등장했다. 그는 "날벼락 같은 상황에 달려왔다. 여기가 더 급한 일이 생긴 것 같다고 양해를 구하고 합류했다"며 "이런 경우를 처음 겪어봐서 궁금한게 있는데 금지어가 있냐 언급하면 안되냐"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에 박나래는 "금지어는 없다. 사람이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것"이라고 애써 말했다.

이어 이시언이 등장했고 모두들 반가워했다. 이시언은 "이래서 내가 자리를 못비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영화 열심히 하고 있다. 긴급 투입 그런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 오늘이 복귀하는 날이었다. 오라고 해서 온게 아니라 오늘이 와야 될 날이었다. 이 사달이 나기 전부터"라고 해명했다.

박나래는 전현무와 한혜진이 결별 기사 후에 따로 연락이 왔다며 "미안하다고 큰 짐을 떠맡긴거 같아서 미안하다. 잘 부탁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네 사람은 "너무 죄송하고 저희끼리 멋진 그림으로 만들어보겠다. 저희 믿어달라"는 각오를 다졌다. /mk3244@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