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혼자산다' 기안84 ''난 오늘만 사는 사람'' 과소비[★밤TView]
등록 : 2019-03-16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처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홍콩 야시장에서 "살 날이 오늘밖에 없는 사람"처럼 쇼핑을 즐겼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홍콩 야시장을 둘러보는 얼트리오인 이시언과 성훈, 기안84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양옆으로 쭉 늘어선 상가들에 많은 관심을 가지며 쇼핑을 즐기려 했다. 맨 처음 발견한 것은 장난감 비행기로 성훈의 관심에 의해 발걸음을 멈추게 되었다. 성훈이 구입을 결정하자 이시언과 기안84도 '우정템'으로 맞추자며 함께 구입했다. 구매를 하는 도중 이시언은 "플리즈, 플리즈 아임새드"라며 값이 비싸다는 것을 어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박나래는 "저걸 번역하면 제발, 제발 나 슬퍼 이거 아니냐"라며 한심한 듯이 말해 이시언을 당황하게 했다.

기안84는 야시장의 다양한 옷들에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기안84는 화려한 무늬의 후드집업을 골라 성훈과 이시언을 당혹감에 빠지게 만들었다. 그러나 착용한 기안84의 모습은 예상외로 잘 어울려 이시언의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이어서 기안84는 옷 쇼핑을 계속 해나갔다. 기안84는 성훈과 이시언을 앞서 걸어가다 또 다른 옷가게의 유혹에 넘어갔다. 그는 노점상 주인에게 여기저기를 가리키며 지목한 것들을 다 달라고 말했다.

이를 발견하고 다가온 이시언과 성훈에게 기안84는 현재 자신이 입고 있는 옷과 걸려 있는 옷 중에 무엇이 더 나은지 물었다. 그러나 그 두 가지의 옷은 똑같은 것이어서 이시언이 기안84를 바보 보듯이 쳐다봐 웃음을 자아냈다.

너무 마구잡이로 쇼핑하는 듯한 기안84를 걱정하는 이시언과 성훈에게 기안84는 "쇼핑할 날이 오늘 밖에 없다"고 전했고 이에 성훈은 "너 살 날이 오늘밖에 없는 것 같다"라며 말도 안 되는 소리라는 듯이 대꾸했다. 이어서 성훈은 "저 아줌마 너 하나 때문에 문 닫고 집에 가도 돼"라고 했으며 이에 더해 이시언은 "전 세계 최초일거다. 짝퉁으로 돈 백만원 쓰는 사람은"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시언이 잡은 숙소로 들어온 세 사람은 숙소 안에 있는 풀장에서 함께 수영을 즐겼다. 이들은 수영선수 출신인 성훈이 맨 앞에 자리하고 기차처럼 서로의 발을 잡고 이은듯한 모습으로 수영을 시도했는데, 앞으로 나가기는 커녕 오히려 바닥으로 가라앉는 등 얼간이 같은 모습을 보여 패널들의 웃음을 터뜨리게 만들었다.

격렬했던 밤 수영을 마치고 객실로 돌아온 이시언과 기안84, 성훈은 룸서비스 시키기에 도전했다. 외국어 능력이 다소 부족했던 그들은 룸서비스를 시키는 것에 난항을 겪었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