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해치' 고아라X정일우, 기생 잠복·연잉군으로 첫 만남 [Oh!쎈 리뷰]
등록 : 2019-02-11

[OSEN=김수형 기자] '해치'에서 정일우와 고아라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11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해치(연출 이용석, 극본 김이영)'에서 기생으로 변신한 여지(고아라 분)과 염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첫 만남을 가졌다. 

1719년 숙종 말, 정국이 혼란스러울 때, 조선에는 사헌부라는 최고의 사법기관이 있었음을 알리며 민진헌(이경영 분)이 등장했다. 그는 위병주(한상진 분)을 불러내 "세상은 사헌부 관할을 해치라고도 한다"면서 "선과 악을 심판하는 전설속의 동물, 전설에만 존재하는 이유는 현실에선 선악을 심판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엔 사는자와 죽는자가 있을 뿐"이라 강조했다.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말을 타고 등장했다. 그 자리에 달문(박훈 분)이 있었다. 이어 지난 밤 영상대감이 사헌부 감찰에게 야다시(고위관리들의 비리를 고발하는 것)를 당했단 사실을 알게 댔다. 이이겸도 이 사실에 노하며 부하들에게 소리쳤다. 한정석(이필모 분)은 사헌부 감찰들은 고위 관료의 비리를 밝힐 수 있다며 
"정치가 아니라 사헌부 감찰의 일을 하려는 것, 영상대감이 포청에 압박을 넣어 살인사건을 은폐하려 했다"고 폭로했다.  이를 덮으라는 방주감찰의 명령에 "방해하지 않았어도 야다시에 나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지않고 맞섰다. 

이금은 과거시험을 보러 왔고, 박문수(권율 분)가 찾아왔다. 박문수는 이금의 얼굴을 보며 "지병이 있으신 거냐"며 건강을 걱정, 이어 자신도 낙방이 두 자릿수라며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며 손을 잡았다. 그리곤 관심없는 이금에게 새 붓을 건넸다. 박문수는 자신의 이름을 통성명했고, 이금에게 살뜰하게 다가왔다. 

밀풍군 이탄(정문성 분)은 무술시범을 보였고, 세자가 보이지 않는다며 세자빈에게 무슨일이 있는지 물었다. 
그러면서 국본이 흔들림을 비아냥 거렸고, 그 자리에 연령군이 연잉군인 이금을 불러왔다. 이탄은 괜한 사람을 붙잡아 화풀이를 하듯 죽이려 했고, 이금이 이를 목격했다. 

이탄은 "못 본 것으로 해달라, 연잉군 형님"이라고 했고, 이금은 형님이라고 부르는 이탄을 흥미롭게 바라봤다. 
이때, 이탄은 "어미가 천줄, 천한 피가 흐르는 왕자, 창피하지 않냐"면서 "왜 연령군과 붙어다니냐, 같은 왕의 자식인데 하나는 왕제, 하나는 버린 놈"이라며 비아냥거렸다.이에 이금은 "넌 그나마 왕의 자식도 아니지 않냐, 반기혈통"이라며 이탄에게 맞섰고, 야다시도 이탄 때문에 사단이 난 것이라고 했다. 이금은 "누구 죽인 걸 들키기라도 했냐"면서 "너같은 것이 왕이 무슨"이라며 이탄을 비꼬았다. 분노한 이탄은 이금에게 칼을 댔고, 이금은 "이것 치워라, 너도 같이 다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문수는 한정석을 기다렸다. 그리곤 사헌부에게 이금이 대술을 했던 불법행위를 폭로하면서 이를 접수했다. 
그를 잡기위해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사헌부에선 바쁘다고 이를 한 귀로 들었고, 박문수는 그제서야 여지를 떠올리며 "여지 그 상남자는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며 여지를 찾아가려 했다. 여지는 기생으로 등장, 술을 마시던 이금과 첫 만남이 그려졌다. 

한편,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해치'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