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선빈X이규한, tvN
등록 : 2019-01-12

[OSEN=최나영 기자] 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의 여덟 번째 기대작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극본 김도연, 연출 정형건)가 오늘 12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8회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는 자신들의 이별을 영화로 각색 중인 남녀가 그들이 헤어진 진짜 이유를 알아가는 현실 밀착 로맨스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의 정형건 감독과 오펜이 배출해낸 김도연 작가 그리고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입지를 굳힌 배우 이선빈과 이규한이 호흡을 맞춘다.

극 중 이선빈은 과거 명성을 되찾기 위해 전 남자친구와 시나리오 작업을 해야 하는 영화감독 ‘희수’ 역을, 이규한은 과거 밑바닥을 찍었지만 지금은 잘 나가는 시나리오 작가가 된 ‘필기’ 역을 각각 맡았다. 헤어진 연인인 두 사람은 일로 인해 다시 만나게 된 남녀의 모습을 그리며 공감대 높은 현실형 로맨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감독과 시나리오 각색 작가로 어쩔 수 없이 만나게 된 이 둘은 자신들의 이별을 소재로 한 ‘우리가 헤어진 진짜 이유”를 함께 준비해가며 그 동안 오해와 미움으로 가득했던 감정을 시나리오를 통해 터놓고 이야기하게 된다. 중간중간 서로 쿨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상대를 비꼬는 헤어진 연인의 모습에서 큰 웃음을 전하기도 하고, 사랑하던 한때를 회상하는 과거 장면에서는 애틋한 감정선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 전망이다. 특히 과거 데이트 장소였던 곳을 다녀 오면서 복잡미묘한 감정으로 차 안에서 선보이는 키스신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될 예정이라고.

드라마 속 ‘필기’같은 사람을 만난 적이 있다는 김도연 작가는 “내가 겪은 이별을 곱씹으면서 나도 그 사람에게 상처를 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렇게 그 사람과의 이별을 이해하고 싶었던 게 이 글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단막극 기획 배경을 밝혔다.

이어 연출을 맡은 정형건 감독은 “추운 날씨에 즐겁게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배우들과 스탭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단막극이지만 최선을 다했다. 배우들과 특히 시청자들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좋은 추억으로,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되길 바란다” 며 의미 있는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신인작가들의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 원을 투자하는 신인스토리텔러 지원 사업 ‘오펜(O’PEN)’의 공모전에서 164:1 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됐다. 

/nyc@osen.co.kr

[사진] tvN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