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무큐리는 외조왕''...'나혼자' 전현무, 한혜진♥도 감동시킨 사랑꾼 [Oh!쎈 레터]
등록 : 2019-01-12

[OSEN=장진리 기자] 전현무가 한혜진을 향한 연이은 애정 표현으로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1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공개 연인' 한혜진을 향한 '무큐리' 전현무의 연이은 달달한 사랑 표현이 공개됐다. 

이날 한혜진은 새해를 의미있게 맞이하기 위해 해돋이를 보러 나섰다. 한혜진은 "매년 산에 가서 해를 봤다. 매년 하던 저만의 의식"이라며 "새해 첫 해를 보고 라디오 생방을 가겠다"고 말했다.

한혜진이 향한 일출 명소는 서울 옥수역 아래. 전현무의 집 바로 근처였다. 전현무는 한혜진이 자신의 집 근처로 일출을 보러 왔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어묵 먹으러 가는 곳인데"라며 "저런 곳인 줄 알았으면 얼굴이라도 한 번 보고 가지. 우리 동네까지 온 줄 몰랐다"고 섭섭해 했다. 전현무의 귀여운 투정에 한혜진은 웃었다. 

최근 출산으로 휴식 중인 이지혜를 대신해 '오후의 발견' 스페셜 DJ를 맡은 한혜진의 라디오 DJ 도전기도 공개됐다. 한혜진은 평소와는 다른 차분하고 나긋한 목소리로 라디오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전현무는 라디오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 한혜진을 응원하기 위해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직접 문자까지 보냈다. 

한혜진을 축하하기 위한 꽃바구니에는 '어제 들어보니 이미 대박'이라는 전현무의 남다른 애정이 녹아 들어 있었다. 전현무가 보낸 꽃바구니 선물을 받은 한혜진은 깜짝 놀랐다. 감동한 한혜진은 말을 이어가지 못했고 다급하게 신청곡을 틀었다. 하필이면 신청곡 역시 '꽃보다 그대가'였다. 꽃바구니와 이어지는 신청곡에 한혜진은 쑥스러운 듯 웃었다.

전현무는 한혜진이 감기 때문에 목소리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하자 달달한 문자를 보냈다. 전현무는 "혹시 제가 보낸 거 갔나요. 감기 때문에 목 안 나올텐데 힘내요, 달디"라고 한혜진을 응원한 것. 이후 전현무는 "마음에 들면 바나나 우유 좀 줘요"라고 한혜진에게 끊임없이 문자를 보내며 사랑을 표현했고, 이런 전현무의 모습을 본 '나 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은 "사랑꾼이냐", "평소에 한혜진이 답장을 잘 안 하는 거 아니냐"고 야유했다. 

한혜진은 전현무의 응원에 "감사하다. 이따 끝나고 전화하겠다"고 화답했다. 전현무는 한혜진의 모습을 바라보며 연신 미소지었다. 한혜진은 전현무의 응원 속에 무사히 라디오를 마쳤다. 

전현무는 계속 되는 외조로 '나 혼자 산다'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방송 안팎으로 계속되는 전현무의 진정한 '사랑꾼 사랑법'이었다. /mari@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