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복수가돌아왔다' PD ''유승호, 내려놓고 코믹 연기..왜 진작 안 했나 싶을 정도''
등록 : 2018-12-07

[OSEN=이소담 기자] ‘복수가 돌아왔다’ 함준호 PD가 유승호의 코믹 연기에 대해 “왜 진작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나 싶을 정도”라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박선호) 제작발표회에서는 함준호 PD가 직접 자리해 작품과 배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함준호 PD는 드라마를 연출한 이유에 대해 “처음 대본을 읽고 느낀 감정은 설렘이다. 설렘이라는 감정을 시청자에게 전달하고 싶었다. 그런 부분을 집중해서 배우들과 공유하고 촬영하면서 열심히 노력해서 표현하려고 했다”며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독특한 톤이 있다고 생각한다. 엉뚱하면서도 따뜻하다. ‘엉따 로맨스’라는 표현을 써주셨는데 엉뚱하면서도 따뜻한 톤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쳐지지 않고 항상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들의 팀워크에 대해서는 “한분한분 칭찬하기에 앞서서 드라마 모든 배우분들이 저희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톤을 다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힘드실 텐데 촬영하면서 불평불만, 얼굴 찌푸리는 걸 한 번도 본 적 없다. 덕분에 힘내고 항상 감사하는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함 PD는 유승호에 대해 “이전에 드라마를 했던 인연이 있는데 그 드라마와 다른 느낌을 받는다. 본인을 많이 내려놓는다. 처음 승호 씨가 코미디적인 연기를 어떻게 표현할까 궁금했는데, 왜 진작에 이런 캐릭터를 맡지 않았을까 생각할 정도로 자신을 내려놓고 몸과 마음을 써서 표현하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besodam@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