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짠내투어’ 1주년 특집..문세윤vs정준영 쫄깃 대결+여회현 컴백
등록 : 2018-12-07

[OSEN=강서정 기자] tvN ‘짠내투어’가 방송 1주년을 맞아 체코 프라하에 이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의 동유럽 여행을 공개한다.

오는 8일 시작되는 ‘짠내투어’에서는 즐거움을 배가시킬 설계자와 특급 평가자가 함께 해 안방극장을 책임질 전망이다.

부다페스트에서는 프라하와 마찬가지로 2명의 설계자가 1대1 경쟁을 펼친다. ‘짠내투어’ 최다 우승자 정준영과 땀내 진동하는 설계로 애잔함을 안겼던 문세윤이 일명 ‘다윗과 골리앗’ 대결에 나서는 것. 여유가 넘치는 정준영을 향해 문세윤은 “이길 수 없는 상대는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내 이들의 대결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부다페스트 투어 첫 날을 이끌게 된 문세윤은 기존의 관광, 음식, 숙소 외에 자신에게 유리한 평가 요소로 ‘연민’을 꼽아 폭소를 선사한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연민 점수 ‘0점’을 받겠다는 문세윤의 의지에 걸맞게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는 물론, 해박한 설명, 인생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소품, 여기에 특유의 유머 감각으로 소소한 재미까지 안기며 완벽한 일정을 선보인다. 그렇게 승승장구하던 세윤투어이지만 천재지변보다 더 불가항력인 역대급 사건이 잇따라 발생, 결국에는 연민의 정을 폭발시켰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특급 평가자들의 활약 또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짠내투어' 첫 여행을 함께했던 여회현이 금의환향해 박명수, 하니와 평가자 호흡을 맞춘다. 여회현은 선한 미소와 달리 의외의 독설을 날리며 설계자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반면 하니는 파이팅 넘치는 모습으로 설계자들을 독려,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내며 두 사람이 환상의 평가 케미를 발휘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연출을 맡은 손창우PD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는 자타공인 ‘프로 설계자’ 정준영과 ‘짠내 유발 설계자’ 문세윤의 극과 극 투어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면서 “시청자들이 가다렸던 반가운 게스트 여회현과 언제나 유쾌한 하니 그리고 '짠내투어'의 든든한 맏형 박명수가 보여줄 평가자 케미도 기대해 달라”며 관전 포인트를 전해 호기심을 높인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