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유스케’ 넬 “방탄소년단 RM과 작업, 수월하고 재밌었다”
등록 : 2018-12-07

[OSEN=강서정 기자] 밴드 넬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RM과의 작업 소감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KBS 2TV ‘유희혈의 스케치북’ 녹화에 넬이 출연했다. 이날 넬은 2006년 발표한 노래 ‘섬’을 선보였는데, 이 노래를 만든 김종완은 “넬의 노래 중 가장 밝은 곡”이라며 실제 섬에서 연인과 했던 대화를 그대로 가사에 옮겼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피니트의 성규, 태연, 워너원 등 가요계에 수많은 덕후들을 보유하고 있는 넬은 최근 방탄소년단 RM에게 러브콜을 받았다며 그와의 작업 후기를 밝혔다. 이어 러브콜의 결과물이자 김종완의 코러스가 담긴 ‘지나가’를 짧게 들어보기도 했다.

이어 김종완은 자신이 처음 좋아한 가수로 이승환을 꼽았는데, 지금도 노래방에서 즐겨 부른다는 이승환의 노래 ‘가을 흔적’을 라이브로 들려주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넬은 매년 선보이는 공연이자 가장 공들여 준비하는 큰 행사인 크리스마스 공연을 앞두고 있는데, “최소 6개월 전부터 공연 준비를 시작한다”며 작년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는 무대를 위해 대량의 장미꽃 생화를 공수하기도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넬은 기존 곡들을 재편곡해 발표한 새 앨범 ‘행복했으면 좋겠어’를 소개하며 타이틀곡인 ‘헤어지기로 해’를 선보였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