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동상2' 진태현♥박시은 ''신혼여행 보육원으로 떠나, 딸 세연 처음 만났다'' [Oh!쎈 리뷰]
등록 : 2020.01.28

[OSEN=김수형 기자] 진태현과 박시은이 딸 세연과 첫 만남했을 때를 회상하면서 입양 계기를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시즌2' 에서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가 그려졌다. 두 사람이 평화를 찾는 사이, 누군가 집으로 들어왔다. 바로 입양한 딸 세연이었다. 올해 스물 세살이 된 세연이 해맑은 미소를 짓고 집으로 들어오자 두 사람은 반갑게 맞이했다. 

세 사람의 인연은 5년 전 보육원으로 신혼여행을 떠나며 시작됐다고 했다. 당시 세연은 고1로 맏언니였다고. 신혼여행 후 4년 동안 이모와 삼촌처럼 차곡차곡 진심을 쌓았다고 했다. 

입양을 고민하기까지 4년이 지나고 난 후 조카에서 딸이 된 세연을 살뜰하게 챙겼다. 두 사람은 "세연이 대학 졸업을 앞두고 사회로 나갈 중요한 시점에 섰을 때, 어떻게 힘을 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가족을 될 수 있는 방법이 엄마아빠가 되는 방법 뿐이라, 세연에게 물어봤고, 입양 결정에 세연이도 처음에 놀랐었다"며 입을 열었다. 

특히나 흔하지 않은 성인 입양이라 생각을 해보겠다고 했다고. 두 사람은 "당시 세연이가 오히려 다른 아이의 기회를 뺏는 거면 어떡하냐고 말해, 그런 생각이 우리보다 더 어른 스러웠다"며 덧붙였다.  

그렇게 가족이 된 세 사람, 엄마아빠의 품으로 입양하기 까지, 셋에서 하나가 된 벅찼던 순간을 떠올렸다. 두 사람은 딸에 대해 "겉은 씩씩하지만 어른 처럼 보여도 가녀렸던 소녀, 부모로서 해줄 수 있는 건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는 일"이라면서 "평생 안 길 수 있는 존재가 되는 것"이라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