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최현석 논란 속 '당나귀 귀'
등록 : 2020.01.17

KBS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함께 최근 수면 위로 떠오른 휴대전화 해킹 피해로 협박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17일 한 매체는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휴대전화 해핑 피해를 당했고, 사생활 유포를 두고 협박을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시행사는 F&B 회사 설립을 준비하며 최현석의 전 소속사(플레이팅 컴퍼니) 재무이사 A씨 등에게 최현석을 포함한 유명 셰프와 함께 이적하라고 제안했다. 최현석은 당시 플레이팅 컴퍼니와 7년 계약을 맺은 상태로, 이적이 어려워지자 A씨 등은 ‘을에게 지급할 2개월 금원이 2개월 이상 연체될 경우 자동 해지된다’는 조항을 추가했다.

또한 ‘을은 마약, 도박, 성범죄 기타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 범죄 행위를 하거나 이에 연루되지 않을 의무가 있다’는 조항도 ‘이미지와 도덕성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는’이라는 문구를 지워 손해배상의 범위를 축소시켰다.

이 매체는 최현석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로 해커들에게 협박을 받았기 때문에 해당 조항을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해커들은 사생활 동영상 등으로 최현석을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A씨 등을 사문서 위조 혐의로 조사 중이다. 최현석은 자신은 사인만 했을 뿐, 사인만 한 건 벌금 정도 나온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현재 그가 출연 중인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측은 현재 상황에 대한 사실 여부를 파악 중이다.

앞서 최현석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면서 레스토랑을 떠나는 이유를 밝힌 바 있다.

17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측은 OSEN에 “현재 제작진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tvN '수미네 반찬' 또한 확인 중인 상황이다.

한편, 근무 중이던 레스토랑을 떠난 최현석 셰프는 서울 성수동에 새 식당을 오픈할 예정이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