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장승조, 본격 흑화 폭발..윤계상과 美친 대립
등록 : 2019.12.08

[OSEN=박소영 기자] ‘초콜릿’ 장승조가 본격 흑화를 시작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극본 이경희/연출 이형민)에서 이준(장승조 분)은 빗길 사고로 정신을 잃은 이강(윤계상 분)의 수술을 집도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앞서 이준은 이강을 향한 자격지심에 무리하게 환자의 수술을 감행해 집도의 자리를 이강에게 뺏긴 바 있다. 이강의 수술을 앞두고 지난날의 치욕을 떠올린 이준은 무언가 결심한 듯 굳은 표정으로 수술을 진행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수술 후 1년 뒤의 상황이 그려지며 이준이 집도한 이강의 수술 결과가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거성 병원의 안위가 달린 중요한 수술 자리에서 이강이 손을 떨며 수술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른 것. 수술을 포기하고 나선 이강을 뒤로하고 이준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며 둘 사이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됐다.

이내 이준에게 이강이 찾아와 자신의 상태에 대해 추궁하며 극 긴장감이 다시금 고조됐다. 이준은 “골든타임 놓친 건 너야. 난 골로 갈 뻔한 널 구해준 생명의 은인이고”라고 되받아치며 수술 결과에 대해 반기를 드는 이강에게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계속해서 뇌에 제대로 제거되지 못한 혈종에 대해 물고 늘어지자 “난 제대로 판단했고 내 수술을 틀리지 않았어!”라고 소리치며 이강에 대한 격노의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내 팽팽한 긴장감을 높였다.

장승조는 켜켜이 쌓아온 감정의 씨앗을 폭발시키며 얼음장같이 차가운 카리스마로 극을 장악했다. 자신의 수술은 잘못되지 않았다고 격분하는 모습은 그간의 감정들을 모두 뱉어내듯 강렬하고 날카로웠다. 독기 어린 눈빛을 장착하고 일말의 여지도 없이 냉혹하게 감정을 휘몰아친 장승조는 극의 몰입도를 단숨에 끌어올리며 다음 전개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였다. 변모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생생한 표현력과 내공 깊은 연기력으로 그려내 안방을 사로잡은 장승조가 앞으로 보여줄 감정의 소용돌이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한편, JTBC ‘초콜릿’은 금, 토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초콜릿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