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천리마마트' 김병철X이동휘, 마트 지키며 해피엔딩...박호산 '좌천' [종합]
등록 : 2019.12.07

[OSEN=연휘선 기자]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김병철과 이동휘가 천리마마트를 지키며 해피엔딩을 그렸다.

6일 밤 방송된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이하 천리마마트)'에서는 문석구(이동휘 분)와 정복동(김병철 분)이 봉황시 천리마마트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날 문석구는 권영구(박호산 분)의 호출을 받아 본사로 불려갔다. 권영구는 문석구에게 천리마마트에 얽힌 비리를 덮고 대마그룹 본사로 들어올 것을 제안했다. 문석구가 천리마마트에 얽힌 권영구의 비리 자료를 갖고 있었기 때문.

문석구는 고민에 빠진 가운데 정복동에게 받았던 복주머니 중 마지막 것을 꺼냈다. 그 안에는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라'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었다. 

이에 문석구는 본사에서 돌아와 깊은 고민에 빠졌다. 그는 조미란(정혜성 분)에게 고민을 토로하며 대마그룹 본사로 들어가고 싶었던 마음을 털어놨다. 

조미란은 "석구 씨.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해라. 세상에 정답은 없다. 어느 쪽을 선택하든 후회는 남을 거다. 그래도 조금이나마 후회가 덜 남는 쪽으로. 그리고 나중에 시간이 흘러 돌이켜봤을 때 조금이라도 후회의 무게가 가벼운 쪽으로 결정하는 게 맞지 않겠냐"고 조언했다. 

문석구는 정복동에게 부탁해 대마그룹 회장 김대마(이순재 분)를 찾아갔다. 그는 김대마 회장에게 권영구와 손자 김갑(이규현 분)이 천리마마트를 이용해 회계 비리를 저지르고 비자금을 횡령하고 있던 일을 폭로했다. 

특히 그는 "천리마마트를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문석구는 "이곳에는 사람들이, 가장들이 일을 하고 있다"며 "높은 분들의 욕심대로 이용하다가 버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문석구는 "거부하신다면 경찰서에 가겠다. 내부 고발도 불사하겠다"며 김대마 회장에게 천리마마트를 정리하기로 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강하게 부탁했다. 

결국 김대마 회장은 문석구의 결기를 인정하며 천리마마트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정복동은 본사로 들어오라는 김대마 회장의 부탁을 거절하고 마트에 남기로 결정했다. 

더욱이 정복동은 빠야족을 비롯해 천리마마트 전원에게 순금 사원증을 전달하는가 하면, 2호점 분점 계획을 요구하는 문석구에게 "우리는 본점 하나로 상대한다"며 '일점당천'의 계획을 공표하기도 했다. '천리마마트'의 훈훈한 해피엔딩이었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