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조여정X김강우 '99억의 여자', 첫방
등록 : 2019.12.05

[OSEN=최나영 기자] KBS 2TV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가 수목극 1위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첫 방송 1,2회 전국기준 시청률 각각 7.2%, 8.2%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이는 화제속에 종영한 전작인 '동백꽃 필 무렵'의 1, 2회 시청률인 6.3%, 7.4%보다 높은 수치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희망 없는 삶을 버텨 나가던 여자에게 찾아온 현금 ‘99억’의 행운, 99억을 둘러싼 탐욕스러운 복마전, 그리고 생명줄과 같은 99억을 지키기 위해 비루한 현실에 맞서 강하게 살아남아야 하는 여자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4일 첫 방송에서는 불행한 결혼생활을 견디며 살아가던 여자 정서연(조여정 분)이 우연히 현금 99억 원을 손에 넣는 모습, 이런 서연과 서연의 친구인 희주(오나라 분)의 남편 이재훈(이지훈 분)이 부적절한 관계인 것, 그리고 전직 강력계 형사 강태우(김강우 분)가 건달인 오대용(서현철 분)의 PC방을 관리하는 사장으로 등장하는 모습 등이 전파를 탔다.  

오늘(5일) 3, 4회 방송.

/nyc@osen.co.kr

[사진] KB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