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슈퍼주니어 신동, 다이어트 4주만에 17kg 감량..116kg→99kg ‘살아난 턱선’
등록 : 2019.11.22

[OSEN=강서정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지난달 말 다이어트를 선언한 가운데 4주 만에 17kg을 감량했다. 

다이어트 선언을 했을 때 체중이 무려 116kg이었던 신동이 17kg을 감량하며 현재 99kg으로 두 자릿수 진입에 성공한 것.

신동은 과거 굶은 다이어트나 덴마크 다이어트 등 수많은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매번 요요를 경험하게 됐고 잦은 다이어트 실패로 요요가 반복되면서 자연스럽게 운동이나 바깥 활동이 줄어 들면서 예전과 다르게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체력이 달리는 것을 많이 느끼게 돼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던 바.

잦은 다이어트 반복과 실패로 인해 최근 건강까지 문제가 됐던 신동은 건강한 방법을 찾던 중 32kg을 감량하고 질병까지 개선된 유재환의 모습을 보고 같은 방법을 선택하게 됐고 그 결과 지금까지 4주 만에 무려 17kg을 감량했다.

신동은 “그동안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을 정도로 다이어트를 반복하다 보니 요요로 인해 최고 체중을 찍게 됐고 운동으로 뺄 엄두도 나지 않아 이제 더 이상 혼자서는 살을 뺄 수 없다는 생각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관리를 받으면서 굶지도 않고 하루 세끼를 건강하게 챙겨 먹었고 운동도 하지 않았는데 체중이 빠지는 것을 보면서 내가 왜 다이어트에 실패했었는지 알게 됐다. 특히 AI 분석을 통해 내 몸에 대한 전반적인 상태를 알게 됐고 앞으로의 다이어트 방향에 대해 컨설팅을 받는데 이처럼 데이터를 통해 안 좋았던 수치들이 건강하게 변화되는 것을 직접 보는데 너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며 17kg 감량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신동은 체중이 17kg이나 빠진 것도 좋지만 인치가 정말 달라졌다며 다이어트전 허리둘레가 41인치였는데 지금은 36인치로 줄어 이전에 입었던 옷들을 못 입게 돼 코디네이터가 새로운 옷을 구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는 우스갯소리를 전하며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이전과 다르게 에너지가 넘치는 즐거운 경험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신동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