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끼줍쇼' 문희경X임수향, 청운동서 한끼 성공..디스→유쾌 매력[★밤TView]
등록 : 2019.11.21
[스타뉴스 이건희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희경과 임수향이 청운동에서 한 끼에 성공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MBN 드라마의 새 역사를 쓴 '우아한 가'에서 열연을 펼친 문희경과 임수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수향은 동시간대 방영된 '한끼줍쇼'의 시청률을 뺏은 것에 대해 "돌려드리려 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로 '한끼줍쇼'는 '우아한가'가 종영할 때까지 시청률에 많은 위협을 받았기 때문에, 이 말이 의미가 깊었다.

이에 문희경은 "촬영 현장에서 너무 좋았다. '한끼줍쇼' 신경 안 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희경은 악역 연기에 소신이 있었다. 그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가끔씩 나쁜X라는 욕도 섞는다"고 밝혔다.

문희경은 개그맨 이경규와, 임수향은 개그맨 강호동과 짝을 이뤘다.

문희경은 최근에 방영된 KBS 1TV '여름아 부탁해'와 '우아한 가'를 말하며 자신을 어필했다.

문희경은 다소 쉽게 한끼에 성공했다. 그런데 임수향은 어려운 한끼였다. 임수향은 연이은 실패를 맛보고 드디어 한끼 줄 집에 입성하게 됐다.

문희경과 이경규가 입성한 집은 3남매를 둔 있는 집안이었다. 특히 한명의 아들은 수영을 잘한다는 이력과 함께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임수향과 강호동이 입성한 집에는 83세의 나이에도 청춘인 할아버지가 있었다. 그는 이 집에서 43살부터 83살인 지금까지 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마라톤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 자신의 직장 이동한 역사를 밝혔다. 실제 계기는 지인의 추천으로 인한 것이였다. 그는 "71세 때 100km 마라톤을 뛰었다"며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이 분은 '한국을 빛낸 위인 100인'에 등재된 분이라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문희경과 임수향을 포함해 이경규, 강호동은 따뜻한 한끼를 폭풍 흡입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처럼 문희경과 임수향은 디스는 물론 유쾌한 매력으로 재미를 더했다.


이건희 기자 topkeontop1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