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스트로 차은우 ''새 앨범 'BLUE FLAME', 파랗고 뜨겁게 불타오르는 활동 됐으면''[Oh!쎈 현장]
등록 : 2019.11.20

[OSEN=이대선 기자]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그룹 아스트로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블루 플레임(BLUE FLAM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김은애 기자] 그룹 아스트로가 오랜만에 컴백한 소감을 전했다.

아스트로는 2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 앨범 ‘BLUE FLAME’(블루 플레임) 발표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윤산하는 “10개월만의 컴백이라 떨리고 설레기도 한다. 팬분들과 대중들이 저희 컴백을 많이 기다려주셨을 것 같다. 빨리 만나 뵙고 싶다”라고 밝혔다. 차은우는 “오랜만에 컴백했다. 제목 ‘블루 플레임’처럼 파랗고 뜨겁게 불타오르는 활동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소망했다.

이번 여섯 번째 미니 앨범 ‘BLUE FLAME’은 높은 온도에서 푸른색으로 보이는 불꽃처럼 ‘열정으로 한계를 뛰어넘겠다’는 아스트로의 의지를 담은 앨범이다.

진진은 이번 앨범 '블루 플레임'에 대해 설명하며 "'푸른색 불꽃'이라는 뜻에서 열정적으로 한계를 뛰어넘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음악적으로나 외적으로나 새로운 시도들이 많아서 새로운 느낌의 앨범이구나, 굉장히 치명적이고 몽환파탈적인 앨범이구나라는 생각이 드실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타이틀곡 ‘Blue Flame’은 레게와 뭄바톤 리듬이 그루브한 느낌을 주는 곡이다. 국내외 유명 작곡가진들이 작곡에 참여, 아스트로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에 힘을 보탰다. 푸른 불꽃처럼 열정적으로 사랑을 고백하는 가사는 리드미컬한 EDM 사운드와 어우러져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낸다.

차은우는 타이틀곡 ‘Blue Flame’에 대해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 좋아하는 사람에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겠다는 마음을 담은 곡이다"고 설명했다.

라키는 “코러스에 계속 나오는 동작이 있다. 성냥을 피울 때 불이 나오는 모습을 표현한 퍼포먼스다. 저희끼리는 ‘불꽃춤’이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