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스토브리그' 남궁민X박은빈, 감탄사가 절로..숨 막히는 동석 포착
등록 : 2019.11.19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배우 남궁민과 박은빈이 숨 막히는 어색한 '불편 작렬 첫 식사 동석' 현장이 포착됐다.

19일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측은 남궁민과 박은빈의 숨 막히는 첫 식사 동석 현장을 포착했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았다.

'스토브리그' 중심축인 남궁민과 박은빈은 각각 만년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는 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하는 신임단장 백승수 역과 국내 유일 여성이면서 동시에 최연소 운영팀장인 이세영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이전과는 달리 앞머리를 내린, 살짝 웨이브가 감도는 헤어스타일로, 박은빈은 30cm가량 머리카락을 자른 채 짧은 단발 펌 스타일로, 외모에서부터 파격적으로 변신을 시도하는 각별한 열의를 드러내면서 '스토브리그'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과 박은빈이 왠지 모를 불편한 분위기 속에서 마주 앉은 채 밥을 함께 먹고 있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신임단장 백승수(남궁민 분)와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이 첫 만남 이후 공교롭게 식사 자리까지 함께하게 되는 장면. 백승수는 감정이 드러나지 않는 무표정으로 일관하면서도 이세영의 질문에 조목조목 대답을 하고, 이세영은 진지하고 꼼꼼한 자세로 그런 백승수를 주의 깊게 살핀다. 첫 만남부터 서로의 의중을 탐색하는 듯 매서운 눈빛이 오가면서 상사와 부하직원, 두 사람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남궁민과 박은빈이 '불편 작렬 첫 식사 동석'을 갖는 장면은 지난 10월, 서울시 영등포구 한 식당에서 촬영됐다. 평소 성격 좋기로 소문난 두 사람은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에게 다가가 인사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첫 연기 호흡을 앞두고, 상대방 대사 부분까지 연습해온 남궁민과 박은빈은 장면에 대한 리허설에서부터 일사천리로 진행시켰다.

촬영이 시작되자 남궁민과 박은빈은 시시각각 변하는 1초 단위 눈빛과 표정으로 첫 식사자리에서 서먹하고 불편한 백승수와 이세영 캐릭터의 감정을 그려냈다. 자신의 감정을 되도록 드러내지 않으려는 백승수와 구단에 대한 열정으로 백승수에 대해 관심이 가득한 이세영의 극과 극 면모를 완벽하게 표현했던 것. 물 흐르는 듯 자연스러운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이 앞으로 선보일 '상사-부하직원'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토브리그' 제작진은 "남궁민, 박은빈의 첫 호흡부터 현장에서는 '이래서 남궁민, 박은빈이구나!'하는 감탄사가 절로 흘러나왔다. 헤어스타일까지 바꿔가며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도전하는 남궁민, 박은빈의 남다른 열정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