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강하늘, 또 미담 인터뷰 ''군대 있었던 시간 정말 좋았다'' [화보]
등록 : 2019.11.19

[OSEN=박소영 기자] 강하늘이 ‘동백꽃 필 무렵’부터 군대 이야기까지 다채로운 속내를 풀어냈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에는 잠시 옹산의 ‘황용식’에서 벗어난 배우 강하늘의 빛나는 비주얼이 담겼다. 그가 콘셉트 강한 의상과 주얼리를 찰떡같이 소화해낼 때마다, 현장에 있던 여자 스태프들은 열화와 같은 환호를 보냈다고. 

무엇보다 드라마 촬영 마지막 스케줄을 진행하고 있는 와중에 시간을 쪼개어 밤샘으로 화보 촬영을 진행해야 했던 극한의 상황에서도, 가장 밝게 웃고 피곤한 기색 없이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모습에 인간 강하늘의 진면모를 느낄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그는 이 작품을 두고 “엄청난 시청률을 얻은 작품이기보다는 많은 동료들과 재미있게 지낸 시간들로 기억될 것”이라 말했다. 동시에 이 만남은 지난 5월 전역한 이후 가진 매체와의 공식적인 첫 인터뷰이기도. 강하늘은 꼭 말하고 싶은 게 있다고 했다.

“많은 분들이 ‘군대에서 얼마나 연기를 하고 싶었으면 ‘동백꽃 필 무렵’에서 저리 열심히 할까?’라고들 하신다. 그런데 나는 군대에 있었던 시간이 아주 좋았다. 솔직히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말이다”라는 것. 그러면서 “군대에서 힘들기도 했지만, 그 기간 동안 홀로 고민하고, 책 읽으며 가진 시간이 너무 즐거웠다”고도 전했다.

‘동백꽃 필 무렵’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강하늘은 곧장 연극 준비에 돌입하고, 2020년 1월부터 ‘환상동화’라는 작품으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좀 더 자세한 강하늘의 인터뷰와 화보를 담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는 2 가지 버전의 커버로 출시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