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네이처 소희, 새 멤버 합류..벌써부터 보장된 '케미스트리'(종합)[현장의 재구성]
등록 : 2019.11.12

[OSEN=조은정 기자]그룹 네이처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cej@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걸그룹 네이처(NATURE)가 '프로듀스 101' 시즌1로 얼굴을 알린 소희와 함께 돌아온다. 

네이처는 12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2번째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에이(NATURE WORLD: CODE 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리더 루를 필두로 소희, 새봄, 채빈, 하루, 로하, 유채, 선샤인이 참석해 새 앨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네이처 월드 코드에이'는 네이처의 새 프로젝트인 '네이처 월드'의 포문을 여는 앨범이다. 특히 이번 앨범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신인 소희(본명 김소희)가 새 멤버로 합류하며 처음 선보이는 신보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희가 기존 멤버들과 어떤 조합을 보여줄지가 관건인 것. 

더욱이 소희는 네이처로 데뷔하기에 앞서 아이비아이(I.B.I) 등 여러 차례 프로젝트 걸그룹으로 활동했다. 이에 정식 데뷔를 기다리는 팬들의 열망도 컸던 터다. 

이와 관련 소희는 "마치 정규직이 된 기분"이라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또한 "팬분들한테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그동안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해서 항상 끝이 보인 게 아쉬우셨을 텐데 이제는 그럴 일 없이 네이처로 평생 함께 할 거니까 평생 저랑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OSEN=조은정 기자]그룹 네이처 소희가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cej@osen.co.kr

소희의 합류에 네이처 멤버들도 강한 만족을 표현했다. 유채는 "소희 언니 들어올 얼굴은 동안인데 맏언니라고 해서 놀랐다. 그런데 생긴 것처럼 언니가 귀여운 면도 있고, 저희한테 먼저 다가와줘서 저도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처음 볼 때보다 지금 확실히 많이 표현도 하고 친해진 것 같다"고 했다.

리더 루는 "소희 언니가 저희보다 더 먼저 데뷔하지 않았나. 그래서 저희에겐 연예인 느낌이 컸다. 예쁘고, 노래도 잘하고 그 인기도 많은 사람이 우리 네이처에 온다면 어떤 느낌이 들까 걱정도 들고 궁금했다. 언니 이미지가 귀여우니까 다음은 귀여운 느낌일까 싶었는데 곡을 먼저 받고 언니가 왔는데 고음도 쭉쭉 올라가고 소화를 잘하더라. 그래서 역시 언니가 오니까 조금 저희한테 부족한 부분이 충원되는 느낌이라 좋았다"며 웃었다.

선샤인은 "유채처럼 막내로서 새로운 맏언니가 오는 걸 걱정했는데 너무 귀여워서 언니가 애교도 많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귀엽게 생긴 외모와 다르게 털털한 매력도 있고 연습실에서 장난칠 때도 금방 친해진 것 같아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OSEN=조은정 기자]그룹 네이처 소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또한 새봄은 "언니가 왔을 때 저도 걱정이 많았다. 그런데 언니가 생각보다 저를 좋아해 주시더라. 언니 핸드폰 배경화면도 저고, 첫인상도 제가 제일 좋았다고 해줬다. 그래서 빠르게 친해졌다"며 웃었다.

채빈은 "소희 언니랑 3~4년쯤에 프로그램을 통해 알게 됐다. 그때도 소희 언니가 항상 웃으면서 말했는데, 저희 회사에 들어올 때도 웃고 있더라. 옛날이랑 똑같아서 '또 웃고 있네'라고 생가하면서 잘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즐거웠다. 늘 봐왔던 사람처럼 편했다"고 말했다.

하루는 "연습실에서도 피나는 노력을 하는 언니를 보면서 배우는 게 많다. 그래서 언니를 보면서 배우고 느끼는 게 많다"고 했고, 로하는 "아무래도 언니가 처음에 들어올 때 저도 언니 같은 새 멤버였기 때문에 못 어울리는 것보다는 많이 힘들지 않을까, 전에 있던 안무들을 외우는 게 힘들지 않을까 싶었다. 그리고 제가 낯을 안 가려서 소희 언니도 더 다가와주고 장난치면서 잘 친해졌다"고 밝혔다.

[OSEN=조은정 기자]그룹 네이처 소희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cej@osen.co.kr

멤버들의 환대에 소희는 일찌감치 적응을 마쳤다고. 소희는 "제가 네이처 들어온 지 2개월 정도 됐다. 소속사 분들도 '그거 밖에 안 됐냐'고 하시는 분들이 많다. 두 달 안에 빠르게 컴백 준비를 해서 멋진 모습으로 나왔다. 준비 기간이 부족하다고 보실 수도 있지만 저도, 그전부터 갈고닦아 왔기 때문에 빨리 나올 수 있던 것 같다"고 했다.

또한 그는 "확실히 제가 전에 했던 것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네이처에 적응을 못했을 것 같다. 힘든 시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결과를 잘 만난 것 같다"며 울림을 남겼다.

소희가 함께 한 네이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는 오늘(12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사이트들을 통해 베일을 벗는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