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모던패밀리' 박원숙, 죽은 아들 떠올리며 눈물만… ''드라마 촬영하는 것 같았다'' [Oh!쎈 리뷰]
등록 : 2019.11.08

[OSEN=김예솔 기자] 박원숙이 16년 전에 사망한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8일에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박원숙이 죽은 아들 故서범구 의 친구들과 함께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원숙은 아들의 친구들 앞에서 "너희들과 터 놓고 처음 이야기하는 것 같다. 많이 정리가 된 것 같다. 아들이 떠난 지 벌써 16년이 됐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아들이 세상을 떠나던 날을 회상했다. 아들의 친구 박세령은 "난 처음 들었을 때 장난인 줄 알았다. 범구가 장난이 심했다. 그래서 장난인 줄 알았는데 그게 16년이 됐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나는 촬영장에 가고 있었는데 사고 소식을 들었다. 잠깐 차에 부딪혔다고 하더라. 조금 다쳤다고 하길래 촬영이 있다고 했다. 근데 자꾸 잠깐 들렸다가 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병원 입구에서 아들 친구를 봤는데 그냥 울면서 널부러져 있었다. 그래서 많이 다쳤나 라고 생각하고 들어갔다.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들어갔는데 드라마 촬영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눈물을 보이며 더 이상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박원숙은 "그날을 깊이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객관적으로 날 봐도 너무 불쌍하고 기가 막혔다. 하지만 이젠 좋은 것만 생각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원숙은 "그래서 요즘엔 아들이 있는 곳에 안 간다. 마음의 상처가 아문 것 같은데 자꾸 그걸 뜯어 내는 것 같아서 잘 안 가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N '모던패밀리'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