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혼자산다' 헨리 라이딩→박나래 '여은파', 힐링+환장 무지개 라이프 [종합]
등록 : 2019.11.09

[OSEN=연휘선 기자] '나 혼자 산다'가 헨리의 힐링 라이딩부터 박나래의 환장 '여은파'까지 다채로운 무지개 회원들의 일상을 선보였다.

8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박나래가 일상을 공개했다. 

먼저 헨리는 이날 방송에서 선배 가수 윤도현과 함께 자전거 타기를 즐겼다. 두 사람은 의외의 인연으로 시선을 모았다. 윤도현이 헨리에게 먼저 SNS로 연락하며 친분을 쌓게 됐다는 것.

특히 윤도현은 방송 내내 헨리에게 아빠와 아들 같은 따뜻하고 다정한 조언들을 건넸다. 그는 자전거에 서툰 헨리를 이끌며 앞장서서 자전거 코스를 견인했다. 

평소 무지개 회원들도 놀랄 정도로 활발한 헨리였으나 윤도현은 "재밌게 같이 논다고 생각한다"며 시종일관 다정하게 헨리에게 대했다. 그의 다정함에 헨리는 "'심쿵'하는 것 같다"며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다.

더불어 윤도현은 의외의 면모로 '나 혼자 산다'를 놀라게 만들었다. 헨리가 싸온 간식을 다 먹은 뒤 치실을 꺼낸 것. 그는 수풀 안에 앉아 치실로 치아를 정돈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가방에서 립밤을 꺼내 시선을 끌었다. 

윤도현과 헨리가 힐링 라이딩을 이어가던 중 의외의 인연이 등장하기도 했다. 바로 코미디언 유세윤과 마주친 것. 헨리는 "진짜 신기했다"며 놀랐고, 윤도현은 "정말 우연히 마주친 거였다"며 기뻐했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이날 방송에서 생일을 맞아 화사와 한혜진을 집으로 초대했다. 1년 만에 '여자들의 은밀한 파티' 이른바 '여은파'를 다시 연 것. 

박나래 생일인 만큼 파티 분위기도 화려했다. 박나래는 "1980년대 글램펑크룩을 따라해 봤다"며 황금 망토까지 두른 화려한 의상을 자랑했다. 과거 마돈나를 따라 하고 시크한 스타일을 보여준 한혜진과 화사조차 "졌다"며 박나래의 의상에 기선제압 당할 정도였다. 

이윽고 세 사람은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그들만의 홈파티를 즐겼다.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해 장식용 풍선과 폴라로이드 사진기를 꺼내는가 하면, '복고' 콘셉트에 맞춰 공기놀이로 내기를 걸기도 했다. 이에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여은파'가 '나 혼자 산다'를 달궜e다. / monami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